티스토리 뷰

무더운 여름날. 이상하게, 아니 당연하게 더운 여름만 되면 입맛이 없다. 냉면이야, 콩국수야 시원한것도 먹어보지만 매번 면종류만 먹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그냥 밥을 먹자니 입맛이 없고... 밥 종류로 되어있으면서도 맛있는 게 없을가 생각하다가 떠올린 게 바로 새우 볶음밥! 야채와 새우, 밥까지 어우러져 배도 든든하고, 입맛까지 잡아주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오늘은 입맛 없는 여름, 당신을 위한 레시피. 새우 속살이 탱글! 중국집보다 더 맛있는, 쫀득탱글 새우 볶음밥 만들기 레시피를 준비했다! 두둥!

 

새우 속살이 탱글! 중국집보다 더 맛있는, 쫀득탱글 새우 볶음밥 만들기 레시피! 두둥!

 

새우볶음밥(2인분) 준비물: 새우 200g(흐르는 물에 가볍게 씻어서 껍질을 벗겨준다.), 대파, 계란, 당근, 양파, 후추, 진간장, 소금, 깨, 취향에 따라 굴소스.

 

먼저 당근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준다. 너무 크면 잘 익지 않아 서걱거릴수 있고 먹기도 불편하니 적당히 작게...^^;

 

다음으론 양파를 잘라주고...

 

대파까지 잘 잘라준다.

 

잘 잘려진 대파, 양파, 당근 3형제(?).

 

먼저 식용유를 프라이팬에 두르고...

 


대파부터 넣어준다.

 

식용유 위에서 대파를 잘 저어가며 익혀준다. 슬슬 익은 파 냄새가 올라오면...

 

당근과 양파를 넣어준다. 투척!

 

타지않게 기름을 스페츄라로 잘 저어준다.

 

야채가 어느정도 익으면 손질해둔 새우를 넣어준다.

 

역시 잘 저어가며 익혀주자.

 

새우가 다 익었다싶으면 볶음밥을 옆으로 밀어주고...

 

앞서 준비한 계란을 넣어준다.

 


이렇게...^^ 그리고 계란이 반 정도 익으면... 

 

다른 재료와 함께 섞어준다. 이때 간을 위해 적당량의 간장과 후추를 넣어준다. (매운 걸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기호에 따라 굴소스를 넣으실 수도 있다.)

 

다음으론 밥을 넣어준다. 

 

2인분이니까 2공기.ㅎ 그리고 밥과함께 재료를 잘 섞어준다.

 

짜잔! 새우볶음밥 완성!

 

예쁘게 모양을 내기위헤 밥공기에 담았다가 엎어서 올리면 이렇게 푸딩(?) 모양이 나온다. 위에다가 통깨를 뿌려주면 OK!

 

일단 사진을 찍었으니 먹기좋게 쉐이킷 쉐이킷. 잘 섞인 새우 볶음밥. 짭짤한 볶음밥에 탱글거리는 새우까지. 입맛 돋구기에 딱이다.^^

 

 

입맛없는 여름, 입맛이 없다고 식사를 거르거나 면종류만 드시지 말고, 오늘 저녁은 맛있는 새우볶음밥을 만들어보시는건 어떨지?^^ 친절한 라이너스씨의 '새우 속살이 탱글! 중국집보다 더 맛있는, 쫀득탱글 새우 볶음밥 만들기 레시피!'편 끝~ 다음에 또 만나요.^^;

 

[생활의꿀팁] - 분식집보다 더 맛있는, 매콤새콤 쫄면 & 쫄면 양념장 만들기 레시피!

[생활의꿀팁] - 파전골목보다 더 맛있는, 바삭쫄깃 오징어 파전 만들기 레시피!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