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전 김해에서 가야 문화 축제가 열렸다. 김해 김씨나 역사에 관해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모두 아시겠지만 김해는 옛 가야국이 있던 곳이다. 그래서 김씨 앞에도 김해라는 말이 붙는 것이고... 필자 역시 김해 김씨^^; 몇십대를 거쳐내려오면서 피가 섞이고 섞여 어쩌면 같은 김씨끼리도 남이라고 밖에 할수없겠지만. 어린 시절에는 그래도 같은 반에 김해 김씨들끼리는 왠지 모를 유대감같은것도 느꼈었다.^^; 오늘도 우연히 길을 걷다 가야문화축제를 하는걸보고 괜히 반가워져 문화 축제장 안으로 뛰어들었다. 이런 저런 구경을 하다가 우연히 눈에 들어온 한 부스...^^

가야 순장 체험! 순장... 남편이 죽으면 처첩이 산채로 함께 묻히거나, 집에서 부리던 종들을 같이 묻었던 풍습. 순장이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있었던 풍습이고, 무시무시한 악습이기는하지만 삶 이후의 또다른 세계가 있다는 고대인들의 믿음을 엿볼수있는 하나의 단면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그나저나 순장 체험이라니 어떤거지... 급 궁금해진 나는 조그마한 동굴안으로 들어갔다.


동굴처럼 꾸며진 곳 안으로 들어가자 정말 관이 하나 놓여있다. 이미 사람 한명이 순장(?)된듯. 관뚜껑을 두드리며 살려달라고 부르짖고있다^^; 이를 지켜보며 웃고있는 짓궃은 한 여인..ㅋㅋ


아르바이트(?)를 하시는 순장 도우미 아주머니가 관뚜껑을 열자마자 총알같이 튀어 나온다. 남자 친구가 여자친구에게,
" 이씨~ 너 아까 웃었지. 죽었어.-_-+"


급 아양떠는 여자친구,
여자: "내가 관뚜껑 잘 잡아줄께. 얼른 나와.ㅋㅋㅋ",
남자: "됐네요, 이미 삐졌어."


ㅎㅎㅎ 재미있게 지켜보다가 나도 문득 들어가보고 싶어졌다. 길이가 너무 작아보이는데 들어가질까? 일단 한번 시도해보기로한다.

생각보다 좁아서 들어가다 뒤통수를 부딪히고, 발을 관 아래에 딱 붙여서야 간신히 들어간다.^^; 서서히 관뚜껑이 닫긴다.


관뚜껑이 닫기고... 순장 도우미는 관뚜껑에 못질을 하는 소리를 낸다.  좁고 어두운 관안에서 잠시나마 많은 상념이 스치고 지나간다. 그래, 어차피 죽고나면 겨우 한뼘만한 땅을 차지하고 누울터인데... 뭘 그리들 아웅다웅하며 사는건지... 비록 좁고 어두운 관 속이지만 이상하게 두렵다는 생각보다는 마음이 차분해지고 편안해진다. 이곳은 나만의 공간... 하지만 모든게 다 끝난 뒤엔 지겨울만큼 쉴수있단 약속이 있기에 정말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나가야 하는 곳이다. 세상은...^^

죽음이란... 단지 끝이 아니다. 시작의 끝일뿐... 그 이후에, 어쩌면 또 다른 세계가 있을지도... 먼 과거를 살던 가야인들은 죽음 뒤의 세상에서 무언가를 보았기에 장례문화를 그리 중요하게 생각했던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잠시 스치고 지나간다. 요즘 사회가 어지럽고, 삶이 힘들다보니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의 소식이 가끔씩 들려온다. 그런 그들에게 이런 체험을 한번 권하고 싶다. 삶에서는 삶의 몫이 있기에 그만큼 더 열심히 살아내야하는 것이고, 삶의 뒤의 몫은 그 삶을 열심히 살아낸 사람들의 것이라고...^^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맛짱 어머나.......
    ....얼마전 세상을 떠나신 어머니 생각이 나네요.;;

    라이너스님의 체험기 잘 보고 갑니다.
    생각하면 그리 길지 않은 인생.... 너무 악(?)쓰면 살지 않아겟다는 생각이..ㅎ
    2009.05.15 11:2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여행상자 산채로 매장된다면,,으~~그 느낌이 숨이 턱턱 막히고. 아~ 좋지 않아요.
    이런저런 생각은 많이 할 수 있는 경험이긴 하지만, 너무 무섭습니다.
    2009.05.15 11:24
  • 프로필사진 BlogIcon 광제 헉~~
    놀래라...ㅋ
    난 무서워서 못 들어갈거 같아요...ㅎㅎ
    2009.05.15 11:45 신고
  • 프로필사진 petty 삶에 삶을 살며 사랑을 사랑하며... 누군가 시집 속 앞 장에 적어두었던 글귀가 선명하게 들어옵니다.
    살아있는 동안 그 순간에 최선을 다하는 것만이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선이 아닌가 생각되어지네요.
    라이너스님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2009.05.15 11:56
  • 프로필사진 BlogIcon 짧은이야기 죽는 순간에 '돈 좀 더 벌걸' 하고 후회하는 사람은 없대요. '다른 사람에게 좀 더 너그럽게 대할걸', '가족과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낼걸' 한다고요. 후회 없이 살려면 무척 노력을 많이 해야겠죠. 라이너스 님 덕분에 한 번 더 되새기게 되었어요. 2009.05.15 12:34
  • 프로필사진 BlogIcon 지크스나이퍼 라이너스 님이 저 속에 들어가셔서 어떤 생각을 가지셨는지 궁금하군요. ^^

    두려움은 없었나요?? 못나오면 어쩌나 이런 마음?? ㅋ

    삶과 죽음 아직 삶을 살고 있기에 죽음이라는 단어가 선뜻 와 닿지는 않네요. ^^

    언제가는 알게 되겠죠뭐 ㅋ

    글 잘 읽고 갑니다 ㅋ
    2009.05.15 13:07
  • 프로필사진 BlogIcon younghwan 끔찍한 체험을 하셨네요.. 어떤 기분이었을까 궁금했는데??? 2009.05.15 13: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Yujin Hwang 라이너스님처럼 죽음을 초연하게 받아들일만큼 성숙해야할텐데...ㅠㅠ
    아직은 바둥거리고 사는거 같아요. ㅋ
    2009.05.15 14: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빛이드는창 좁은 공간에 들어가 누었을때의 기분보다
    관에 못 박는 흉내로 망치를 두들였을때가 더 무서웠을것
    같아요^^
    2009.05.15 14:46
  • 프로필사진 BlogIcon 쿠쿠양 전 무서울것같아요~ 라이너스님 색다른 경험을 하셨네요^^ 2009.05.15 14:49 신고
  • 프로필사진 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 문단에서 급 진지해진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왠지 웃겨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5.15 14:58
  • 프로필사진 rladhkdqhd 두세번 경험해 봤는데요 매번 많은 생각을 하게합니다. (수련회때)
    못박을때 저는 눈물 흘렸답니다.^^
    오줌싼 형제도 있었구요^^
    2009.05.15 15:35
  • 프로필사진 BlogIcon VISUS 재미있네요. 순장체험 같은 아이템을 누가 생각해냈을까요? ㅎㅎ 2009.05.15 15:42 신고
  • 프로필사진 donkker2 아하 .. 우리학교 앞쪽 매년마다 하는 축제군요 ..
    중학교때 행사 도우미 한다고 뼈빠지는줄 알았는데 ; ㅅ;
    요즘은 다양한게 많이 추가된듯 하네요 ㅋ
    2009.05.15 15:5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5.15 17:19
  • 프로필사진 BlogIcon The Blue. 목이 꺾이셨네요. ㅠ_ㅠ 저곳에서 관뚜껑이 닫힐때 정말 무서울듯 해요. 2009.05.15 18:1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shinlucky 이야, 이런 곳도 있군요. 저도 한번 가봐야겠어요 ㅋ 2009.05.16 00:10
  • 프로필사진 BlogIcon 여우아저씨 상상만해도 갑갑하고 무섭네요.ㄷㄷㄷ 2009.05.16 05:5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나기♪ 언젠가 경험해야하는 그러나 하고 싶지 않은...^^ 2009.05.18 10:2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밥먹자 오오.. 이런 곳이 있군요. 독특한 체험이었겠습니다. ^^ 2009.05.20 19:53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