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진주 시민이 많이 찾는 피크닉 명소로는 경남수목원(진주수목원)도 있지만 도심으로부터는 약간의 거리가 있고, 도시에서 보다 접근성이 좋은 곳은 바로 경남 진주 초전 공원이다. 요즘 인스타그램에도 많이 등장하는 뷰맛집(?)이라는데...^^;

 

초전공원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초전공원으로 들어갔다. 공원 가운데 길을 기준으로 대칭되어 마주보는 높다란 나무와 나무들 사이로 올려다보이는 파아란 하늘이 멋지다.^^

 

푸릇푸릇한 나무들... 약간의 낙엽은 보이지만 아직까지 본격적인 가을은 아닌지라 푸르름이 가득하다. 

 

피크닉하기도 좋지만 그냥 산책하기도 참 좋은곳...^^

 

초전공원 측면으로는 이렇게 호수가 있다. 호수 뒤로는 대나무숲이 조성되어있고 호수 위로는 연잎이 가득하다.

 

초전공원은 돗자리, 팝업텐트, 그늘막, 작은 돔텐트 정도는 허용된다. 필자의 텐트인 나르시스 돔 EX 플러스. 스킨이 밝은색이라 아침엔 강제기상이라는 단점이 있지만 장점은 예쁘고, 예쁘고, 예쁘다...^^; 벌써 3번째라 피칭하는데 30분이 채 안걸렸다.^^; 캠핑 갈때완 다르게 돔텐트 하나, 돗자리, 테이블, 의자정도만 있으면 되니 무척 단촐하다.

 

피칭을 하고 멀리서 바라본 모습. 가을 햇살을 생각보다 따갑다. 이른 시간에 방문해서인지 나름 나무 그늘 아래 명당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아이들은 어디론가 달려간다.

 

초전공원의 또다른 별명(?)은 씽씽카의 명소. 인라인, 씽씽카를 타는 아이들이 정말 많다. 주원이 수현이도 씽씽카를 타고 어디론가로 향한다.

 

연못에 도착한 아이들...

 

손에 뻥튀기를 하나씩 들고 무얼 하는걸까요?

 


준비하시고, 던지세요~

 

버글버글한 물고기떼들... 과자를 받아먹으려 입을 뻐끔거린다. 물고기 밥(?)주는 것 하나로 행복한 아이들.

 

주변에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는 다른 꼬마와 아이들에게도 뻥튀기를 하나씩 나눠주고... 어느새 친해진 아이들.

 

뻥튀기 한 묶음은 순식간에 동이 나고 급히 텐트로 향하는 아이들.

 

점심은 피자! 김밥도 좋고 치킨도 좋지만... 오늘은 왠지 피자가 먹고 싶은 아이들...^^;

 

식사를 마치고 무언가에 열중해 있는 아이들.

 

오늘의 놀이는 글라스펜으로 낙엽에 색칠하기!

 

주원이는 반반으로 색칠, 의외로 동생인 수현이는 다채로운 컬러를 자랑한다.^^;

 

아이들이 색칠한 나뭇잎과 함께 즐거운 한때. 요즘엔 초2인 첫째는 3춘기인지 사진만 찍는다하면 이상한 표정을...^^;

 

여유롭게 공원에 앉아 커피 타임. 다른 분들 텐트와 그늘막을 구경하노라니 요즘엔 원터치도 예쁘게 나오는 제품들이 많은듯.

 

파릇파릇한 나뭇잎을 보며 초록멍(?)

 


졸린 수현이와 텐트 안에 드러누워 하늘멍, 초록멍...^^

 

그리고 아이들은 다시 씽씽이를 끌고 달려나가버리고...

 

부랴부랴 뒤따라 나간 아빠...^^ 포즈 잡는 주원이, 부끄러운 수현이...^^;

 

정말 초전공원은 보기만해도 힐링인듯.^^

 

은목서라던가... 은은한 향기가 기분이 편안해지게 한다.^^

 

잔잔한 물결. 여유로운 풍경.

 

가족들, 연인들, 노부부... 많은 사람들이 한때의 여유를 즐기고 있다.

 

오후가 되면서 하늘은 점점 더 파래지고 높다란 나무 위로 새들은 날아간다.

 

어두워지면 공원 양쪽으로 있는 라이트가 켜집니다. 이것또한 장관.^^

 

초전공원에도 저녁이 오고... 날이 좋아서인지 점심때보다 저녁때 사람들이 더 많아져서 이만 집으로...^^

 

 

캠핑도 좋지만 이렇게 작은텐트랑 의자 정도만 단촐하게 챙겨서 부담없이 떠나는 피크닉도 대단히 만족스럽다. 앞으로도 종종 섞어서(?) 가야겠다고 마음먹은 하루였다.^^ 여러분도 푸르른 싱그러움이 가득한 진주 초전공원에서 여유로운 한때를 즐겨보심은 어떨지?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