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자의 내숭은 무죄라는 말이 있다. 수줍은듯 부끄러운듯 가끔씩 보여주는, 순진하면서도 애교있는 모습이 많은 남자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는걸보면 그 말도 틀린 말은 아닌듯. 물론 몇몇 여성분들은,

"내숭? 그거 사기아닌가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줘야지. 요즘같은 세상에 내숭은 무슨~"

...이라고 열변을 토하시곤 하지만... 정작 마음에 드는 남자 앞에서 자기도 모르게 더해지는 수줍음과 콧소리는 역시 어쩔수없는것일지도.^^; 마음에 드는 상대에게 자신을 보다 여성적이고 매력적으로 보이고 싶어하는 마음, 거짓말이니 연기니 해도 역시 여자라면 누구라도 가질수밖에 없는것 아닐까? 하지만 내숭에도 남자들이 싫어하는, 그래서 꼭 피해야할 내숭이 있다고 하니... 지금부터 친절한 라이너스씨와 함께 하나하나 살펴보도록하자.^^;

남자들이 싫어하는 여자들의 내숭 BEST5!
<- 읽기 전 추천 꾸욱 눌러주세요^^


 1. 당신은 과묵한 사람?

"처음 만나는건데 지나치게 말을 많이 했다가 그가 절 수다쟁이 내지는 가벼운 여자로 보면 어쩌죠?"

하지만 필자는 당신에게 만담을 하라거나, 꽁트를 하라는 주문까지 한적은 없다.-_-; 약간의 수줍음과 상대의 말을 경청하는 자세는 조신한(혹은 그렇게 보이고 싶어하는?) 여자의 미덕이기도하다. 하지만 그게 지나쳐

"그래 너는 말해라, 나는 듣기만할께."

이런 태도는 상대방으로 하여금 벽이나 곰인형을 앉혀놓고 이야기하는 기분을 들게한다. 심지어 상대로 하여금

"내 이야기가 그렇게 재미없나, 내가 싫은가?"

...란 생각까지 들게 할지도 모른다. 뭐? 말재주가 별로 없다고?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그렇다면 적당히 리액션만 해주는 것으로도 충분히 상대방에게 당신과 그가 지금 즐거운 대화를 나누고 있다는 착각(?)을 줄수있다. 만면에 머금은 미소, 초롱초롱 빛나는 눈빛, "아~ 그렇군요.","너무 재밌어요." 요런 시기적절한 맞장구는 상대에게 당신을 세상에서 가장 말이 잘 통하는 사람으로 인식시켜 줄지도 모른다.^^ 


 2. 지나친 애교?

자고로 애교많은 여자 싫어하는 남자 없다고, 대부분의 여자들은 마음에 드는 상대 앞에서 애교있는 모습을 보여주기위해 애쓴다. 물론 "저는 애교를 떨바엔 평생 솔로로 살겠습니다~"라고 주장하는 여성분들도 있으시겠지만 정말 그런 분들이라고할지라도 현빈이나 원빈처럼 멋진 남성 앞에선 "아이~ 몰라요..."라는 콧소리가 절로 섞이기 마련.^^; 하지만 항상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고 했던가... 적당한 애교는 관심과 사랑스러움을 불러일으키지만 지나치면 그것도 문제가 될수있다.

처음보는 상대 앞에서 '아잉', '어떠케', '뭐해쪄요.', '아포~' ...등과 같이 손발이 오그라드는 혀짧은 애기 소리를 낸다던가, 어울리지않는 지나친 비음, 혹은 상대가 재미있는 이야기를 했을때 그를 톡톡 때릴때... 상대의 속마음은?

'아니, 이 여자가! 이봐, 진짜 아프다구!'

일지도 모른다는 사실.^^;

 3. 깔끔함도 지나치면?

지나친 깔끔함도 기피의 대상이 될수 있다. 뭐 그렇다고 더러워지라는건 당연히 아니다.-_-; 갓 샤워하고 나와 물기어린 촉촉한 피부에 은은하게 나는 샴푸향기... 캬~ 이런건 바로 남자의 로망이기도하다. 하지만 이런 공중 보건(응?)상으로 당연한 깔끔함말고 예를 들어...

"이 식당 왜 이리 지저분하죠? 여기 봐요. 머리카락도 떨어져있고... 우리 딴데가요."

"어머, 물컵에 손자국이 왜 이리 많이 묻어있죠. 이거 바꿔줘요."


이거 왜 이러시나... 집에선 밖에 안나갈땐 머리도 잘안감고, 집에서는 페트병에다가도 입 대고 벌컥벌컥 잘먹으시면서...^^; 물론 당신이 정말 깔끔한 사람일수도있고, 혹은 상대에게 당신이 깔끔하다는 것을 어필하기위한 연기일수도 있겠지만... 그곳으로 당신을 안내한 그의 입장은 뭐가 되겠는가? 겉으론 웃으며 머리카락을 잽싸게 치우고, 물컵을 재빨리 바꿔오는 그지만 속마음은...

'아, 그러세요? 그럼 딴 남자 만나서 더 깨끗하고, 더 좋은데 가세요? 네?'

...일지도 모른다는 말씀^^; 깔끔이 나쁜건 아니지만 필요 이상으로, 혹은 상대를 무안하게 만드는 깔끔 떨기는 상대방에게 피곤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란 사실을 명심하시길.^^


 4. 깨작 깨작?

소개팅에서 가볍게(때론 무겁게?) 식사를 하게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이때 밥알이 몇 개인지, 밥그릇에 무늬가 체크무늬인지 스카치 무늬인지, 젓가락의 무늬가 빗쌀무늬인지 물결무늬인지 세고있다면? 앞에서 밥먹는 사람에게 그닥 좋게 보이진않겠지?

물론 당신이 그날따라 입맛이 없었다거나, 혹은 조금씩만 먹는 기품있는(?) 여성으로 자신을 어필하고 싶었을수도 있겠지만 밥을 깨작깨작 먹는 모습은 왠지 상대방으로 하여금 당신이 신경질적이고, 까다로운 사람으로 보이게끔한다. 뭐 그렇다고 집에 있을때처럼 양푼이 그릇을 가슴팍에 끼고 숟가락을 높이 들고 퍽퍽 퍼먹으란건 아니지만 적당한 템포와 페이스로 젓가락질과 숟가락질을 해주시는 센스는 꼭 필요하다.^^; 

(물론 이런건 조금 난감하다.;)

 5. 지나치게 순진한 척

엄격한 집안에서 자라나 연애가 먹는건줄 알았고 남자랑 손잡으면 결혼해야하는줄 알았고, 통금이 12시라 학창시절 신데렐라라 불렸고...; 뭐 상대에게 잘보이고 싶은건 알겠지만 제발 좀 먹히는 거짓말을해라. 그들이 바보가 아닌이상 결국은 들키기 마련이다.-_-;

물론 당신이 그렇게 행동하는 이유는 필자도 충분히 이해한다. 그리고 확실히 대부분의 남자들은 여자들의 과거에대해 그리 관대하지못하다. 사귀기전엔 누구나 다 그런거지 뭐 어때 하며 겉으론 쿨한척 하지만 정작 사귀고나면 은근히 신경쓰고 또 그런걸로 은근히 압박까지 주는게 또 남자들이다. 하지만 한번 만나고 말꺼라면 몰라도, 괜히 잘보이자고 했던 거짓말이 사귀고나서 미니홈피 사진첩이나 주위 친구들을 통해서 발각이라도되면 그 뒷감당은 어떻게 할래? 괜히 묻지도 않았는데 긁어부스럼 만드느니 묻지 않는 이상 절대 언급을 피하고, 혹시나 그가 먼저 묻더라도 그냥 가깝게 이성친구는 있었지만 별 사이는 아니었단 수습가능한(응?) 소프트한 거짓말을 해라.


이상으로 남자들이 싫어하는 여자들의 내숭에 대해 알아보았다. 내숭이 없으면 여자도 아니라고 하더니, 내숭을 조금 부려(?)보려하니 불여우 같다고 싫어하고... 남자들의 마음은 참 어렵고, 연애도 참 어렵다. 역시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하고, '적당히'가 잘하는거보다 더 어렵다는 말이 사실인걸까. 하지만 마음에 드는 상대에게 자신을 보다 여성적이고 매력적으로 보이고 싶어하는 마음은 역시 여자라면 누구라도 가질수밖에 없는것 아닐까. 노력하고, 공부(?)하는만큼 당신은 그만큼 상대에게 보다 매력적이고 똑똑한 여우로 거듭나게 될테니... 노력하는 자만이 미남을 얻는 법, 당신의 솔로 탈출의지에 힘찬 응원을 보낸다.^^

view on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가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된답니다^^
<- 로긴? 필요없습니다. 눌러만 주세요^^

Daum 아이디가 있는 분은 구독+해보세요, 연애에 관한 상큼한 팁을 드려요^^

+자매품: 어떤 여자가 좋아? 남자들의 거짓말 BEST4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리브로] [인터파크 도서] [11번가 도서] [반디앤루니스] 책 보러가기~*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람처럼~ 진짜 혼자만 말하면 좀 그렇죠
    내가 싫어서 이러는건가 착각을 하게 됩니다 -_-
    2011.02.10 09:2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못된준코 ㅎㅎ 때론 내숭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너무 심하면..또 좀 그렇더군요.~~~
    암튼..여성분들에게 내숭은 필수조건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존하루 보내시고..화이팅하세요. 올만이죠?? 죄송^^
    2011.02.10 09: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복돌이^^ 저도 개인적으로...4, 5번 항목은 심하게 와닿네요...
    특히 4번의 깨작은...흐미..참을수 없어요....ㅎㅎㅎ ㅋ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1.02.10 10:0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꼬마낙타 환상의 커플. ㅎㅎ
    나상실 같은 캐릭터 정말 매력있습니다. ㅎ
    2011.02.10 13:35 신고
  • 프로필사진 온정 아....진짜로 학창시절 연애는 먼나라 얘기였고 지금도 손잡으면 결혼하는줄 아는 저는....뭐라고 해야 할까요 아하하하 2011.02.10 13:3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커피믹스 남자들도 지나친 내숭은 알아보는군요 ㅎㅎ. 연애 참~~ 어렵네요 ^^ 2011.02.10 15: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부지깽이 휴~
    이미 결혼을 한게 참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2011.02.10 15:50 신고
  • 프로필사진 뭐지.. 그럼 실제로 양이 적은사람들은 어찌하란겁니까--
    상대 눈높이에 맞춰줘야하니까 꾸역꾸역 쳐먹으라는거?
    2011.02.10 18:24 신고
  • 프로필사진 글쎄요;; 전 남자 여자를 떠나 원래 처음보는 사람을 많이 불편해하는데요.
    당연히 말도 잘 안하게 되고, 뭘 같이 먹는 것도 무지하게 불편합니다.
    안그러려고 최대한 노력은 하죠 물론...
    처음보는 사람 앞에서 넉살 좋게 잘 먹고 잘 놀고 그럼 좋겠지만..
    안 그런다고 해서 죄다 내숭은 아니에요.. ;;
    2011.02.10 18:37 신고
  • 프로필사진 oo 맞어 깨작깨작 초공감... 주문한 음식 반에 반도 안 먹고 남기는데, 돈 아까운건 둘째치고 진짜 꼴불견이더라. 갠적으로 그런 여자는 더 이상 볼 것도 없다고 생각함. 2011.02.10 19:30 신고
  • 프로필사진 근데 같은 여자로서는 털털한 척하는 애들이 얄밉죠
    이런 애들은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거기서는 밥 한그릇씩 싹싹 비웁니다
    여자들끼리 밥 먹으러 가면 다이어트 한다고 안 시키거나
    밥알 세면서 포크 굴리고 나서는 자기는 조금만 먹었으니 회비 반만 내겠다고 해서 분위기 잡치는..
    내 주위에도 몇명은 있네요
    2011.02.10 19:45 신고
  • 프로필사진 음,,, 내숭이라,,,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으로 치장하고 밥사달라고 조르는 여자가 아닐까,,, 2011.02.10 20:05 신고
  • 프로필사진 그래 나는 공감한다 최소 3개
    넉넉 잡아 전부 공감
    2011.02.10 21:54 신고
  • 프로필사진 그래 나는 공감한다 최소 3개
    넉넉 잡아 전부 공감
    2011.02.10 21: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루비™ 제가 남자라도 이런 류의 내숭녀는 싫어할거 같아요.
    내숭같아 보이지 않게 적당한 내숭이 필요하겠지요?
    아...어려워라....
    2011.02.10 23: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쿠쿠양 맞아요 내숭은 좋지않지요 ㅎㅎㅎ
    자연스러운게 제일!!+__+
    2011.02.12 01:51 신고
  • 프로필사진 로딩 진짜...
    혀짧은 소리내는여자들 당췌 이해가 안됨...
    아니 그 고어틱한사운드를 어떤남자가 좋아하겠니 인간아.

    아냐 자기야~ 그래둥 난 쟈기가 세~~상에소 쩨~~일 멋쪄~
    쟈기두 내가 제일 이뽀?

    ㅈㄹ을해라 아주ㅋㅋ
    2011.05.12 20:57 신고
  • 프로필사진 zum_help 안녕하세요? 아하줌입니다.

    라이너스 님의 포스트가 'west0323'님의 추천으로 아하줌 최고의 지식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이 포스트는 아하줌( http://aha.zum.com/view/BBRDy )에서 추천되었으며,
    줌( 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지식'에서 '연애 초기 조심할 것'의 토픽으로 소개됩니다.

    (소개일자는 3월 28일이며 소개일자는 변경될 수 있습니다.)
    2013.03.27 11:39 신고
  • 프로필사진 니로쿤 사랑하게돼면 다 사랑스러운데요^^ 2013.05.25 08:27 신고
  • 프로필사진 아... 제가 딱 1번인데... 내숭이 아니라 철벽이어서;
    그 사람만 보면 당황하게 돼서 자꾸 그런 거 같아요 ㅠㅠ
    저도 제 자신이 참 답답하네요...
    2014.02.09 04:1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