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 취미는 여행이다.(연애 아니냐고? 어쩌면 그것도 편견일것이다 ㅋㅋ;) 게다가 사진찍는 것 역시 좋아하는 편이다. 여행과 사진. 궁합이 매우 잘 맞는 취미들이다. 여행지에서 느끼는 감동들을 카메라와 함께 생생하게 담아내고, 덤으로 포스팅 소재거리들도 획득(?)한다. 예전에는 여행 중간중간마다 메모를 하며 짧은 감상이나 느낌들을 담았었는데 카메라를 들고 다닌 이후로는 사진을 먼저 찍고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사진을 먼저 나열한 후 그것을 보고 당시를 회상하며 글을 쓰는 방식을 쓰고있다.^;

각설하고, 필자는 기본적으로 혼자하는 여행을 즐기는 편이다. 아무리 마음이 맞고 친한 사람이라도. 인간은 기본적으로 다 다르다. 그 사람이 느끼는 감동을 나는 못느낄수도 있고, 또 내가 느끼는 감정을 상대는 생각치도 못할수도 있다. 또한 혼자하는 여행은 생각과 사색의
시간이 많이 주어진다는것도 큰 장점이다. 하지만 단점도 존재하는데... 심심한것? 혼자서 밥을 먹어야하는 것? 아니다...^^; 바로 셀카 찍기가 무척 힘들다는것.ㅎㅎ;

여행지 자체를 찍는것도 좋지만 왠지 내 모습과 풍경이 어우러진 사진이 없으면 여행을 마친 후 왠지 그 장소에 내가 있었다는 흔적이 없는것 같아 셀카를 즐겨 찍는 편인데. DSLR 카메라 무게가 850g, 렌즈가 제일 가벼운 300g에서 제일 무거운 1kg까지, 외장 스트로보(플래쉬) 300g. 다 장착하고 한손으로 셀카를 찍으려면 몸이 부들부들 떨리고 식은땀까지 날 지경이다. 게다가 분명이 웃는다고 웃었는데도 나중에 사진을 보면 이를 앙다물고 "싸우자!" 하는 표정을 짓고 있으니 통탄할 노릇이다.-_-a 그래서 고심 끝에 삼각대를 하나 장만했는데 셀카를 찍을 때는 무척 편하지만 장소를 옮길 때마다 접었다 폈다. 예삿일이 아니다. 그래서 나중에는 그냥 펼쳐진 채로 어깨에 걸고 다녔다. 등에는 카메라용 가방, 손에는 렌즈와 스트로보가 장착된 DSLR 카메라, 접지도 않은 삼각대까지 어깨에 떡 하고 걸고 다니니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는건 어쩔수 없는 일일까...^^

어쨌거나 그렇게 장비를 주렁주렁 가지고 다니다보니 사람들은 막연히 필자가 사진을 꽤나 잘찍는 사람인 줄 안다. 어떤 여행지에 들리던 최소 3,4 명 정도는 필자에게 사진을 부탁하곤 한다.


"저기요.. 죄송한데 사진 한장만 찍어주시면 안될까요? ^^"

"사진 잘 찍으실것 같은데 제 사진도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아리따운 아가씨들의 디카도, 귀여운 꼬마의 폰카도, 할아버지 할머니의 구식 필름 카메라도... 그들에게만은 사진 전문가(?)인 필자의 손에 건내진다. 사람에 따라 사진에 대한 취향이 다양한데... 세로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 가로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 풍경보다 사람이 꽉차게 나오는 걸 좋아하는 사람, 사람은 조그맣게, 풍경이 크게 나오는 걸 좋아하는 사람... 그야말로 제각각이다. 그래서 필자는 한 장을 부탁받더라도 왠만하면 2,3컷의 구도가 다른 사진을 찍어주는 편이다. 어차피 남 부탁 듣고 찍어주는거 대충 찍어주지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들이 여행을 마치고 사진을 확인할 때 자기 마음에 꼭 드는 사진이 나온 걸 보고 미소지을 것을 생각한다면 그 정도 수고쯤은 충분히 감수할수 있지 않을까? ^^ 그래서일까, 필자가 찍어준 대부분의 사람들은 찍힌 사진을 보고 매우 기뻐하고, 또 감사해한다.

"우와~ 사진 잘찍으신다. 역시 들고 다니는 카메라부터가 예사롭지 않았어요. 감사합니다^^"


하지만 사실 어떻게 보면 장비에 비해 필자의 사진 실력은 부족한 편이다. 나름의 감성과 마음을 뷰파인더를 통해 담아내려 애쓰지만 늘 한계가 보이고 부족함이 보인다. 하지만 필자의 그런 부족한 실력이나마 그들은 매우 만족해하며, 또 행복해 한다. 그건 필자가 사진을 잘 찍어서가 아니라 그들의 마음이, 모습이, 시간이, 청춘이 너무나도 아름답기 때문이다.

좋은 사진이란 무엇일까. 비싼 카메라로, 혹은 전문가가 찍은 사진일까? 아니다. 세상에서 제일 좋은 사진은 아장아장 걷기 시작하는 아기의 모습을 담은 아버지의 사랑이 담긴 카메라, 시장에서 일하시느라 거칠어진 어머니의 손을 담은 아들의 똑딱이 카메라, 굳은 세월 지나 함께 산책을 하는 다정한 노부부의 모습을 담은 손주의 장난감 카메라... 오히려 그런 것들일 것이다. 그래서 기술보다 앞서는 건 사람의 마음이란 것일까^^

나는 남들처럼 값비싼 DSLR도 없는데... 하다못해 그 흔한 디카도 없는데... 걱정하지마라. 그리고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무작정 나가라. 당신의 폰에 달려있는 폰카도, 필름식 구식 카메라도, 심지어 싸구려 일회용 카메라도... 당신들의 행복한 시간을 담기에는 차고 넘치니까 말이다.^^


 
[다음 주자]
1. 루비 님 : 사진과 여행의 고수시죠. 특유의 컨트라스트 강한 사진과 감수성 넘치는 필체로 모든이들의 시선을 사로 잡으시는 분.^^

2. Femke님 : 네델란드의 문화, 여행, 사람들의 이야기들을 멋진 사진과 잔잔한 필체로 그려내시는 분이십니다^^

3. 반더빌트 님 : 미국에서 생활하면서 느끼는 일상사나 이슈들을 흥미롭게, 때론 진지하게 짚어 내시는 분이시죠.^^


세 분 다 너무나 바쁘시고 인기 많으신 분들이라 시간이 나실지 모르겠지만 한번 살며시 바톤을 넘겨봅니다^^
 
[편견타파 릴레이]
1. 자신의 직종이나 전공때문에 주위에서 자주 듣게 되는 이야기를 써주세요.
2. 다음 주자 3분께 바톤을 넘겨주세요.
3. 마감기한은 7월 31일까지 입니다.

저번 릴레이 때는 마감 당일까지도 바톤이 오지않다가 마감 당일 날 최후의 바톤을 넘겨받고 부랴부랴 글을 써 내려갔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작 새로운 릴레이가 시작되어 꽤나 빠르게 바톤을 받았음에도 역시 당혹스러운건 마찬가지다^^; 이번에는 영광스럽게도 두 분이나 바톤을 넘겨주셨는데... 생각하는사람 님, 케이 님, 감사합니다~ 다음 릴레이 때는 이 원한을... 부들...; 농담입니다^^;

공감가신다면 View On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제게는 큰 힘이된답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라윈 아무래도 멋진 카메라가 그 분의 사진에 대한 애정과 비례하는 기분이 들긴 합니다... ^^:;;;
    사진을 잘 찍고 좋아하니까.. 비싼 돈을 들여 장비를 구입할 거라는 편견이..... ^^:;;
    라이너스님 덕분에 그런 생각을 많이 고치게 되는데요... ^^

    라이너스님 글 읽으면서... 사람의 취향이 저마다 다르니
    거기에 맞춰서 배경중심, 인물중심 등으로 여러 장 찍어주시는 센스에 감탄했어요~ ^^
    별 생각없이 제 취향대로 두어장 찍어주곤 했었는데.. 이제는 혹시라도 부탁받으면 그런 센스를 좀 따라해봐야겠는데요~ ^^
    2009.06.26 04:3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근데 나름 그런 배려도 사실 디카에서만
    해준답니다. 필카로 해주려면 왠지 아까워 하실꺼 같아서^^;
    편안한 오후되세요^^
    2009.06.26 15:4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복돌이^^ 오~~ 이런 방법이 있었네요..^^

    사진과 기억이 추억으로 오래 남으면 좋겠네요..^^

    그런데, 님 글 읽다 보면 설득당해요(!?)... 님 종교를 하나 만드심이...^^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09.06.26 10: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라이너스 교 말입니까? ^^;
    감사합니다. 첫 신도시군요.ㅎㅎ
    좋은 하루되세요~
    2009.06.26 15:4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둥이 아빠 전 지금 5년된 구식 카메라를 쓰고 있습니다. 그래도 뭐 좋아요....

    아직 장비를 바꾸고 싶은 마음은 솔직히 굴뚝 같지만 말이죠..
    2009.06.26 10:4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손에 익고, 원하는 결과물이 나온다면
    그게 최상이겠지요^^
    2009.06.26 15: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비바리 늘 재미있군요``
    ㅎㅎ
    오랜만에 들려봅니다~~
    2009.06.26 10: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2009.06.26 15:50 신고
  • 프로필사진 공감녀 라이너스님 블로그는 연애공부글 읽으러 자주왔었는데 이런 글도 정말 재밌고 마음에 와닿게 잘쓰시는 것 같아요^^
    정말 사진은 카메라도 물론 중요하긴 하지만 찍는 사람이 좀더 중요한 것 같아요. 카메라는 도구일 뿐이란 생각이 듭니다.
    전 오랫동안 DSLR을 동경하고 갖고싶어했는데 구매하지 않은 이유가 가격(..)과 휴대성때문이에요ㅠㅠ
    아무리 좋은 카메라라도 제가 찍고싶어할때 없으면 소용없죠. DSLR은 휴대성이 좋지않아 잘 들고다니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최근 DSL이라는 새로운 종도 등장해서 또 흔들리네요ㅋㅋ;
    2009.06.26 11:21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공감하며 봐주신다니 정말 힘이납니다.으쌰~
    그러고보니 DSL이란 종이 나왔더군요.
    편의성과 전문성 두마리 토끼를 잡는..^^
    저도 눈길은 가지만 제 카메라에
    정을 붙이기로 마음을 먹었답니다.^^
    2009.06.26 15: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지아빠 제목보고 무지 찔려서 들어왔습니다. ㅎㅎ
    저도 나름 비싼 DSLR을 들고 있지만 사진 참 못찍는다고 소문났습니다. ㅋㅋㅋ

    글 잘 읽고 갑니당^^
    2009.06.26 15:35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그런가요? 저도 사실은.흑흑.ㅎㅎ;
    감사합니다. 좋은 오후되세요^^
    2009.06.26 15:5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나무닭 사진찍는데 장비 영향이 얼마나 미치겠습니까...^^
    비싼 카메라는 좀 더 편하게 찍을 수 있거나...정말 흔히 경험하기 힘든 극한 상황에서도 찍을 수 있기 때문에 비싼거지요...^^

    예전 필름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보면
    af 도 안되고...측광방식도 단순하고...셔터스피트는 1/500 초 뿐이 안되더라도...
    찍을 만한 사진은 다 찍는걸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사진은 찍히는 피사체와 내가 얼마나 서로를 아는지가 제일 중요한것 같습니다.
    2009.06.26 16:39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맞습니다. 그래서 연인을 찍는 손길과
    자신의 아가를 찍는 손길의 사진이
    감동적인 것이지요^^ 피사체와의 교감^^
    2009.06.26 16: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선인장s 릴레이글이었군요-
    저도, 완전 공감해버렸네요.

    혼자다니는여행을 좋아하는지라.
    여행지에서 제 사진은
    주로 카메라에 기웃거리는 사진,
    유리창샷, 그림자사진이 전부더라구요.

    재밌는 글이었어요 :)
    2009.06.26 18: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혼자여행하면 정말 누군가에게
    부탁이라도 하고싶을때가 많죠^^
    재미있게 봐주시니기뻐요^^
    2009.06.28 00:1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LusOne 발로 찍는 중이라서.. (.. )
    비싼 카메라 보단 비싼 렌즈가 더 땡깁니다...ㅡㅡ;;
    2009.06.26 20:2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저도 늘 발로 즐겨찍고있답니다.ㅎㅎ; 2009.06.28 00:1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taeim 사진을 직업으로 하지 않는 이상 핸드폰카메라로 찍어도 자신만 만족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2009.06.26 20: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맞습니다. 자신이 만족한다면
    그게 최고죠^^
    2009.06.28 00:1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Traumdiver 저 같은 경우엔 카메라 바디랑 렌즈해서 150만원 주고 샀는데 비싼 카메라인건가엽 ? ㅋ
    부모님은 비싸다고 .. 니가 전문가냐고 하시는데 전 사진찍는게 취미라 좀 투자한것 뿐인데 ㅠ_ㅠ
    2009.06.26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비싸고 싸고의 기준이
    몇십부터 몇백 몇천까지 올라가지만...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다른 걸
    아껴서라도 투자할 가치가있겠지요^^
    2009.06.28 00: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빨간來福 잼있는 글 잘읽었습니다. 릴레이주자로서 저도 트랙백 하나 살짝 얹고 갑니다. 2009.06.29 07: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나기♪ 으흥~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항상 사진에서 화두되는 것 중에 하나죠. 장비~

    저는 다 떠나서 사진찍으러갈때 날씨만 좋았으면..ㅎㅎ
    2009.06.29 20: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바라 역시 연장탓하면 안 되겠네요. ㅎㅎ

    저도 남들 다 가진 비싼 카메라 가지고 싶어서 내 디카보고 맨날 꼬진 디카라고 놀려댔는데 ;ㅁ;
    각성해야겠네요~ 저도 트랙백 하나 쏠께요~ ^^*
    2009.07.07 14:0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초하(初夏) 튼튼한 카메라, 캐논이로군요... ^&^ 여행의 필수품이죠...

    저도 이런 릴레이 글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 참 어려운 글쓰기 였답니다.
    재미있게 읽었어요... 글 엮어놓고 갑니다.
    2009.07.08 13:08
  • 프로필사진 BlogIcon SUBIT 저. 드디어 라이너스님까지 거꾸로 올라왔습니다. -_ㅜ
    편견타파 릴레이 역주행 중인데요.
    저는 큰카메라 든사람은 사진 잘찍을꺼라는 편견을 벗어나고자...






    카메라를 팔아버렸습니다;;;;;

    그래서 요즘엔 없다는. 팔다가 시그마 10 -20만 뚱~ 하게 남아서.. ;;;; 모셔두고 있습니다 ㅋㅋㅋ
    2009.07.11 02:5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백마탄 초인™ 랙백 프리~~~킥!! ^ ^ 2009.07.29 00:3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퍼포먼스킴 ㅋㅋ저는 듬직한 체격때문에 "술을 잘 마신다"고 생각하시더군요. 못마신다는 말을 절대 믿지 않아요;;;그 편견에 부합(?)하기 위해 정신력으로 버티는 편이죠..ㄷㄷㄷㄷ 2009.10.28 13:24 신고
  • 프로필사진 bean 동감.. 가끔 사진들 보면서 "사진기가 좋으니 저런 사진도 찍을 수 있구나~"
    이런 소리 하는 사람들 보면 "니가 직접 찍어봐" 하고 싶은 말 꼭 하고싶습니다. ㅠㅠ
    2010.02.16 10:03
  • 프로필사진 BlogIcon 잘읽었습니다. 2013.12.27 20:03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