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겐코 온천랜드에 갔을때이다. 일본만화에서 보면 나오지 않는가. 남.녀.혼.탕! 이른 새벽에 아무도 없을줄알고 여자 주인공이 흰수건으로 몸을 감싼채 온천으로 조심스래 들어간다.



하지만 생각과는 달리 2~3명의 남자들이 이미 포진해있다. 겁을 먹고 자리를 뜰까말까 고민하던 여주인공에게 멋진 남주인공이 나타나서 위기를 모면하게 해준다. 뭐 그런 얘기? ^^; 그런 조금은 야릇한 환상을 품고 왔건만 그런건 없었다. 빽~ 남탕 따로, 여탕 따로... 뭐 당연한건가...^^;

어쨌든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데... 군데군데 CCTV가 보인다... 엇...;; CCTV가 지켜보는데도 이곳 사람들은 개의치않고 옷을 훌렁훌렁 벗는다. 아마 도난방지용이긴 하겠지만서도 한국에서 트레이닝센터나 목욕탕 탈의실에 방범용이라고 몰래 CCTV를 달아뒀다가 경을 친 사람들이랑 비교가 되는군. 이곳 문화가 원래 그런가보다 하면서도, 왠지 힐끔힐끔 눈치를 보며 나름 사각이라고 생각되는 곳에서 옷을 벗고 온천탕쪽을 향했다.

탕안으로 들어가서 샤워를 하고 탕안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밖에 야외처럼 천장부분이 오픈되어있는
탕도 있고 한약재가 들어있는탕, 뜨거운탕, 미지근한탕, 차가운탕, 보신탕, 아차, 이건 아님...^^;
 

처음에는 중요부위도 안가리고 그냥 덜렁 들어갔는데 딴 사람들은 허리춤을 작은 수건으로 대충 가리고 있었다. 원래 그런건가? 뭐 안가린 사람도 있어서 대충 우리나라 목욕탕 생각하고 돌아다니는데...


덜컹!!


이럴수가....; 여자다.. ㄷㄷㄷㄷ;;


눈이 마주친 순간 나는 중요한 곳을 가릴 생각도 못하고 얼어붙고말았다. 물론 혼탕은 아니었기에 그 아가씨는 옷을 다 입고있었지만 나는 크흐흐..ㅠㅠ; 곧 정신을 차리고 재빨리 몸을 가린채 탕안으로 풍덩 들어갔다. 으악! 차가워라.; 하필이면 냉탕... ㄷㄷㄷ;

알고보니 남탕이 확실했지만 두피 마사지및 전신 마사지, 때밀이를 해주는 사람들은 여자였던 것이다. 맨 구석쪽에 울타리 같은걸로 대충 막혀는 있었지만 안이 훤히 들여다 보였고 안에서도 밖을 훤히 볼수있는 구조다. 잠시 정신적 쇼크에 헤매이다가 탕안에 목만을 제외한 몸을 다 밀어넣고 찬찬히 그쪽을 살펴봤다. 대충 보니 전신마사지 45분하는데 5~6천엔정도고 두피 마사지는 그것보다 저렴한듯. 안에 한남자가 엎드려있고 여자가 마사지해주는 모습도 보였다. 퇴폐마사지 이런게 아니라 나름 건전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남탕에 여자가 들어와있다? 상상도 못할일이다.역시 일본은 성적으로(또다른 의미로) 개방된 나라인가? ^^; 그리고... 한가지 더 궁금한건... 그럼 여탕엔 남자 때밀이가? ^^;; 모를일이다..ㅋㅋ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부탁드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