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은 소위 '사'자 직업이시고, 자가용은 외제차고, 집안도 제법 넉넉하단다. 비록 아직 취업준비생(?)이지만 부모님 인맥이 넓으셔서 어디든 쉽게 취업할수 있단다. 예전에도 낙하산(?)으로 회사 생활을 잠시 하다가 그리 맞지않는 것 같아서 현재는 잠시 쉬면서 적성에 맞는 곳을 천천히 알아보고있고 사실 외동아들이라 어차피 돈에는 크게 신경도 안쓴단다. 어쩐지 어딘가 모르게 부티나고 여유로워보이더라니... 거기까지는 살짝 부러워도하고 감탄하기도하며 들었다.

하지만 거기서 끝났으면 얼마나 좋아. 갑자기 연애 이야기로 빠지더니 과거에 만났다던 얼굴은 김태희, 몸매는 김사랑이란 여친 이야기는 왜 하는거며, 또 다른 여자친구는 대기업 부사장의 딸이었단 얘기는 왜 하는걸까. 그래 거기까진 그렇다쳐.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아서 지금껏 만나본 여자들만 10명이 훌쩍 넘어간다는 말은 대체 왜 하는걸까.; 그래서 뭐 어쩌라고?

소개팅에서 만난 처음 만난 남자, 주변의 남자 이성 친구들, 그리고 내 남자 친구까지... 처음에는 재미도 있고 꽤나 솔깃하기도하지만... 가면갈수록 도를 넘어 때론 거짓말이 아닌가 의심까지 드는 남자들의 허세.  남자들은 대체 왜 뻔히 들여다 보여 손발이 오그라들기까지하는 허세를 대책없이 부려대는걸까? 오늘은 남자들의 허세 본능, 그 속마음을 파헤쳐보도록 하겠다!


1. 잘 보이고 싶으니까!


남자들이 허세 부리는 이유? 뭐 달리 이유가 있겠나. 이성에게 멋진 모습을 싶어서... 이게 가장 큰 이유다. 꼭 자신의 자랑거리가 아니더라도... 능력, 경제력, 사회적 지위, 심지어 빽(?)까지.. 조금이라도 자랑할만한 거리가 되는 것들은 알뜰살뜰 있는대로 다 끌어모아 "나 이 정도는 되는 남자야~ 그러니 잘 좀 봐줘~" 라고 광고하는것이다. 

남녀평등사회가 왔다고 하지만 아직까지는 남자들은 남성들 사이에서 경쟁하며 경제적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압박이 여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편이다. 그리고 그 '능력'이란 측면은 직업, 경제력, 성공의 이미지들과 동일시된다. 최선의 방어는 공격이라고 했다던가... 오히려 허세가 심한 남자들일수록 자신감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가지고있는 능력이 풍부하다면 상관이 없겠지만... 그게 부족하다면? 자신의 부족한 면일수록 오히려 말발과 허세로 매꾸려 하겠지?

하지만... 적당한 허세 정도야 애교로 봐준다지만... 밑천이 뻔한데도 억지로 자신을 높이려다보니 아무 상관없는것까지 다 가져다 붙이고 때론 거짓말까지 살짝 보태져 본전을 드러낸다면... 오히려 더없어보인다는 사실을 알란가몰라.;

 

 

2. 나는 인기남?


허세중에 제일 찌질해 보이는 허세가 바로... 물어보지도 않은 전 여자친구 이야기를 끄집어 내는 것이다. 모델급 전 여자친구, 능력있던 전 여자친구, 심지어 강남 '사'자 집안 여자친구 이야기까지... 거기에 애틋한 러브스토리며, 이별한 이유며, 아직도 그런 그녀들이 잘살고 있나 궁금하단 그런 얘기는 대체 왜 하는건데? 누가 알고나 싶대냐?

대체 이 남자. 왜 이리 자신의 과거를 자랑해대냐고? 자기 주변의 모습들이 자신을 말해주는 거라 믿고있는 사람들이 있다. 외제차는 자신의 능력의 상징이고, 고급 브랜드의 옷은 경제력의 상징이라는... 그래서 과거 잘나갔던 자신의 연애사와 연인들의 이야기를 늘어놓음으로써 "나는 이 정도로 인기있는 남자야"라고 과시하는것.

진짜 능력자(?)는 과거에 대한 자랑보단 분위기, 매너 등 ‘실력’으로 말하는 법이다. 이런 케이스일수록 오히려 자기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스스로를 능력자, 혹은 어설픈 로맨티스트로 포장함으로써 상대에게 잘 보이고 싶은 철없는 행동. 세살 버릇이 여든 간다고, 사실 툭하면 과거 얘기를 꺼내놓는 남자들만큼 피곤한 남자도 없다. 그럴땐 따끔하게 말해보자. “그래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가 뭔데. 그럼 그 여자 계속 만나지 나는 왜 만나는건데?” 하고 말이다.괜히 분위기 맞춰줄 필요도, 동조해줄 필요도 없다. 혼자만의 허세에 허우적대고 있는 그의 등짝에 식은땀이 흐르게 해줘라. 그런 버릇은 초반에 고쳐주는게 답이다. 그래서 어쩌라구? 어쨌거나 지금 그의 곁에 있는 사람은 당신인데 말이다.^^


 

3. 지갑은 조용히 넣어둬~


"지갑은 조용히 넣어둬. 남자인 내가 당연히 사야지."

"오늘은 내가 다 쏜다~"

웃으며 척척 돈을 낸다. 그래놓고 뒤돌아서서는 "요즘 여자들은 남녀평등은 하고싶고, 더치페이는 안하고싶은가봐." 하고 투덜대고, "맨난 내가 내야돼? 한번쯤은 좀 내주면 안되? 어휴~" 하고 불평한다. 그래놓고 앞에서는 괜찮은척, 있는척하며 온갖 생색이란 생색은 다낸다.

사기싫으면 더치페이하면되고, 돈 없으면 때론 얻어먹을수도있는거지 도대체 왜 그러는거냐고? 남자들은 누구나 자신이 상대에게 얼마나 헌신적인지, 상대를 얼마나 생각하는지 돈으로 보여주려 하는 경향을 조금씩 가지고 있다. 또한 체면이란걸 중요시하기에 주머니 사정이 뻔하면서도 무리하게되는 경향이있다. 속칭 '쪼잔한'사람으로 보이고 싶지 않은 것. 하지만 정도껏해야지 지나쳐서 상대방을 원망하는 지경이 이르면... 그것도 문제겠지? ^^;

물론 표현의 방법이 답답할 정도로 서툴러서 해주고도 욕들어 먹는 남자들도 있긴 하지만 마음에도 없는 상대에게 돈을 쓰는  남자는 없다. 그가 재벌 2세가 아니라면 사실 돈으로 보이는 허세는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 상대가 정말 마음에 든다면 그 순간부터 상대의 지갑 사정을 걱정해주라. 그는 오히려 그런  당신의 배려를 고마워할 것이다. 사실 그도 그동안 있는 척, 멋있는 척 허세떠느라 꽤나 힘들었을 것이다.^^

 



허세가 심한 남자들일수록 오히려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능력, 경제력, 직업, 그리고 이성에게 어필하는 매력까지… 그래서 허세로나마 그 부족한 부분을 메꾸려고 애쓰는 것이다. 물론 연애에서 적절한 허세는 때론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도한다. 다만 그게 계속 좋은 요소로 작용하려면, 한 순간의 허세로써만 끝나는게 아니라 평소의 행동 또한 중요할 것이다. 원래부터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대한민국 최고의 음식이라 소개하는건 제품을 어필하기위한 약간의 광고 기술이요, 경영 전략이지만 맛없는 음식을 단지 판매를 위해 최고의 음식이라 선전한다면 허위과대 광고가 되는 것처럼 말이다.

결론? 지나쳐서는 곤란하지만… 적당한 수준의 귀여운 허세는 결국 당신에게 잘보이고싶은 그의 마음이 조금 과장된거려니하고 한번쯤은 알면서도 속아넘어줘보는 아량을 발휘해보는건 어떨까? 조금 과장된 광고면 어떠랴... 물건(?)만 좋으면 됐지? ^^


+자매품: 착한남자가 매력없는 진짜 이유는?

카카오스토리에서 연애사용설명서 [소식받기]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해피선샤인
    2012.10.12 15:05 신고

    어느 정도 남자들의 마음을 센스있게 헤아려줘야 겠네요~

  3. BlogIcon 달콤 시민
    2012.10.12 16:35 신고

    너무 허세부리는 것은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만
    너무 허세가 없어도 웬지 자신감 없어보이기도 하더라구요~ㅎㅎㅎ
    적장한 허세는 멋진 남자의 모습중 하나인것 같아요`

  4. BlogIcon 티통
    2012.10.12 18:04 신고

    남자뿐만 아니라 거만해 지고 싶은 인간의 본능 아닌가요^^*
    행복한 저녁되시고...
    주말 잘보내세요^^*

  5. BlogIcon 백전백승
    2012.10.12 18:49 신고

    말씀대로 적당한 허세는 좋은 것 같은데 자신을 모르는 허세 작렬은 못봐주겠더라고요. 그때 속을 '놀고 있네'라고 말해주고 싶은 마음은 들지만 그 말은 고이 모셔둡니다.

  6. BlogIcon newbalance
    2012.10.12 19:25 신고

    마지막 멘트에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ㅋ
    남자들의 허세, 알면서도 옆에서 보면 웃길 때가 많죠 ㅋㅋ
    허세본능을 이렇게 쉽게 풀어주시다니..!!!

  7. BlogIcon landbank
    2012.10.13 08:12 신고

    ㅋ 허세본능 정말 공감되는 부분이 많죠 ^^
    재미있는 내용 잘보고 갑니다.

  8. BlogIcon 예또보
    2012.10.13 08:20 신고

    ㅋ 허세 본능 많은 분들이 실제로 있는 부분이죠
    잘보고갑니다

  9. BlogIcon 배낭돌이
    2012.10.13 11:10 신고

    저 역시 적지 않은 허세가 ㅎ
    그래도 허세를 채울 수 있는 제 자신을 위해 노력한답니당. ^^

  10.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10.13 12:35 신고

    허세를 부리는 사람일수록 스스로에게 자신이
    없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요즘 같아서는 뭐 일부러 숨기거나
    할 필요는 없지만 그것도 사실에 기인해야겠죠.

  11.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10.13 21:58 신고

    음~~.
    있어 보이고 싶은 인간의 본능.
    본능에 충실할 뿐인거 아닐까요?
    편안한 주말 보내셔요~~~~~

  12.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2.10.15 13:27 신고

    라이너스님 좋은 포스팅 잘보고가요~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13. BlogIcon 풀칠아비
    2012.10.15 13:31 신고

    '허세' 오늘은 이 단어만으로도 저를 생각해보게 됩니다.
    내용물도 좋아야 하는데 말입니다.
    ^^
    파란 하늘과 함께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14. BlogIcon 디넷자인
    2012.10.15 18:04 신고

    남자들의 허세... 그래도 누구에게 잘 보이기 위한 거라면
    조금은 애교로 봐줘야 하지 않을 까요? 모르는 척..

  15. BlogIcon 라라윈
    2012.10.16 08:45 신고

    계속 듣노라면 어느 정도 감하고 듣는데,
    어릴적에는 허세를 곧이곧대로 사실로 들어서 상처받았었어요 ㅋㅋ

  16. BlogIcon 복돌이
    2012.10.16 09:54 신고

    글쵸 본능적으로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마구마구~~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7.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2.10.16 10:04 신고

    말씀하신대로 본능인 본능인가봐요 ㅋㅋ 중도가 최선이라능^^ 좋은글 잘보구 갑니당~^^

  18. BlogIcon 원군뭐하노
    2012.10.16 15:10 신고

    ㅋㅋㅋ한번 허세 제대로 부리고 싶네요 ㅡ.ㅡ ;;

  19. BlogIcon 바람될래
    2012.10.17 21:37 신고

    라이너스님..
    잘지내시죠..?
    오랜만에 글접하고 갑니다..
    요즘 바라미가 좀 게을러져서..ㅎㅎ

  20. BlogIcon zum.com
    2013.03.26 09:17 신고

    안녕하세요.
    개방형 포털 "줌(zum.com)" 입니다.

    본 포스트가 zum.com의 여성허브 베스트 인기토크 영역에 03월 26일 09시부터 소개되어 알려 드립니다.

    운영 정책 상 해당 포스트의 노출 시간이 단축되거나 연장될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만약, 노출을 원하지 않으시거나, 저작권 문제 등이 우려되신다면 아래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zum 고객센터 - http://help.zum.com/inquiry/hub_zum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21. BlogIcon 우히히
    2016.04.19 20:21 신고

    글에 공감이 마니 되네요~
    특히.. 그허세는 오래못간다는말에
    많이 공감합니다...사람이 좀 겸손할줄
    알아야하는데 말이죠~
    약간의허세는 귀엽지만..은
    지나친허세남자들은
    대부분 척쟁아이들이 많은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