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꿉꿉한 장마철, 습도가 높다보니 집안이 꿉꿉하기 그지없다. 물론 건조기가 있는집이야 크게 문제가 없겠지만 건조기가 없는 필자의 집에서는 장마철 빨래를 하고 말리는것도 일이다. 하루종일 집안이 꿉꿉하다보니 빨래도 잘 안마르고, 그렇다고 하루종일 선풍기 제습기, 에어컨을 돌려 빨래를 말리자니 전기세의 압박도 만만치않다. 특히 말리는 시간이 길어지다보니 생기는 가장 큰 문제가 바로 빨래에서 꿉꿉한 냄새, 조금 더 나가서는 걸레 냄새가 난다는 문제가 있었는데...ㅠㅠ 사실 수건이나 런닝, 혹은 행주에서 나는 꿉꿉한 냄새를 잡는데는 삶기와 햇빛에 말리는게 최고라고 하지만 가뜩이나 덥고 습한 실내, 빨래까지 삶았다가는 한증막이 따로없다.


그렇다면 덥고 눅눅한 장마철, 불을 사용하지않고 냄새나는 수건과 행주를 삶을수 있는 방법은 없는것일까? ^^; 그래서 준비했다. 꿉꿉한 장마철, 불없이 전자렌지로 냄새나는 수건, 행주 삶기! 두둥!



먼저 비포 애프터 샷부터.^^



열심히 빨래를 하고 제습기+선풍기 조합으로 말렸건만 여전히 퀴퀴한 냄새가 나는 수건. 그리 오래된 수건도 아닌데 관리를 잘못해서일까... 색깔도 처음 샀을때처럼 눈처럼 하얀 색이 아니라 뭔가 얼룩덜룩한 색이다.ㅠㅠ 물론 삶을수있다면 냄새야, 얼룩이야 다 날려버릴수있지만 덥고 습한 장마철엔 집안에서 빨래를 삶는다는건 큰 인내(?)를 필요로한다.^^;



일단 전자렌지에 빨래를 삶기에 앞서서 필요한 준비물은 과탄산소다나 베이킹소다다. 필자의 경우 살림(?)을 함에 있어서 필수 아이템인 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3종 세트는 꼭 미리미리 챙겨두는편이다. 유통기한도 긴편이라 많이 쟁여두는 편.ㅎ



대야에다가 따뜻+뜨거운 물을 담고 과탄산소다를 잘 풀어준다.



그리고, 수건이야, 헹주야, 양말이야, 런닝이야, 조금이라도 꿉꿉하고 눅눅한 냄새가 나는 빨래를 투척하고, 고무장갑을 낀 손으로 적당히 치대(?)준다.



그리고 20~30분 정도 방치. 과탄산소다 성분이 냄새의 주원인인 찌든때를 빨래로부터 잘 분리시켜줄것이다.




이제 커다란 비닐 봉투를 준비한다.



그리고 수건 등 빨래를 적당히 짠후 큰 비닐봉지에 넣어준다. 물기를 심하게 머금은 상태로 그대로 전자레인지에 넣었다간 홍수가 날수있으니 주의할것.^^;



그리고 빨래를 담은 비닐봉지를 전자렌징지에 넣고...



4~5분 정도 돌려준다.



그리고 빨래를 꺼내보면, 오~ 김이 모락모락나면서 마치 삶은듯 향긋한 냄새가 난다.^^ 참고로,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바로 빨지않고 빨래보관함에 넣어둔 젖어있는 빨래에 세균과 곰팡이균이 증식하면서 냄새가 나는것. 그래서 삶거나 이렇게 열을 가해주면 세균과 곰팡이 균이 죽으면서 냄새가 사라지는것.




김이 모락모락 나는 타올, 정말 삶은것같은데...^^



이걸로 끝이 아니다. 이제 마무리 세탁을 해준다. 세탁기에 빨래를 넣고 구연산을 넣어준다. 참고로 구연산은 살균효과를 가지고있어 빨래의 꿉꿉한 냄새를 없애주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적당량의 세제를 넣어주고 빨래 모드로 세탁기를 돌리면 OK~



세탁후 수건이 다 마른 후의 모습. 아래쪽이 기존에 그냥 세탁기에 넣고 돌렸던 수건, 윗쪽이 전자렌지로 삶은 수건이다. 외향이 많이 차이가 나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윗쪽이 조금은 더 하얗고, 특히 냄새를 맡아보면 아래쪽은 여전히 퀴퀴한 냄새가 나지만 윗쪽은 정말 삶아빤것처럼 깨끗한 향만 날뿐 전혀 불쾌한 냄새가 나지 않는다. 성공!


이상으로 꿉꿉한 장마철, 불없이 전자렌지로 냄새나는 수건, 행주 삶는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장마라서 빨래하기 힘드신분들, 빨래 해놓고도 냄새가 나서 속상하신분들, 이제 장마에 빨래를 양보하지 말아요.^^; 불없이 전자렌지로 뽀송하게~ 도전!


+자매품: 누렇게 변한 런닝과 수건, 새것처럼 뽀송하게 삶는 방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