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 너,널 좋아해. 처음봤을때부터 좋아했고... 지금도 좋아하고... 앞으로도 너만 바라보고 싶어. 나,나랑 사귀어줄래?"

 

몇백번을 혼자서 연습하고 되뇌였던 멘트였건만... 자신감 있는 목소리로 근사하게 고백하고 싶었건만... 막상 그녀 앞에 서니 결국 말까지 더듬고 말았다. 당황한듯한 그녀의 표정을 보며, 땀 때문에 축축해진 손가락만 만지작거렸다. 한동안 그녀는 말이 없었고... 뭐라도 말해야겠다는 생각에 구차하게 몇마디 더 붙이고 말았다.

 

"아, 아니... 뭐 부담주려는건 아니고... 그러니까... 음... 좀 더 생각을 해봐도 되는거고... 꼭 지금 답을 줄 필요는..."

 

"K야..."

 

한동안 물끄럼히 날 바라보던 그녀의 입이 열렸다. 마른 침이 저절로 꿀꺽 넘어갔다.

 

"고백해줘서 고마워.... 그런데..."

 

그런데?

 

"넌 정말 좋은 사람이고, 내겐 정말 아깝기까지 한 사람이야. 그런데 친구 이상은 아닌것같애. 미안해. 우리 그냥 좋은친구사이로 지내자."

 

그녀가 고백을 받아들였을때 어떤 말을 할지, 어떤 이벤트를 할지 미리 준비했지만 거절당할꺼란 생각은 한번도 해보지 않았기에 순간 말문이 막혔다. S에게 애써 웃어보였지만, 혹시나 내 얼굴이 울먹이고 있는것처럼 보이진 않을까 두려웠다.

 

 

"도저히 그녀를 포기하지 못하겠어요. 그녀가 아니면 안될것같은데... 그녀가 없는 미래는 생각조차 해본적 없는데... 그래도 앞으로 만나지말잔 말을 한건 아니고 좋은친구로 지내자고 했으니... 친구사이라도 지내면서 기회를 보는게 좋을까요? 그녀가 제 마음을 받아줄때까지 언제까지라도 기다리면 그녀는 제게 마음을 열어줄까요? 정말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거절당했음에도 도저히 그녀를 포기하지 못하겠다는 K군.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정말 기다리기만하면 그녀는 K군에게 마음을 열어줄까? '좋은친구사이'라는 말에도 정말 가능성이 담겨있는것일까? 원래 좋은 약은 쓰라린법. 오늘은 다소 쓰라릴지라도... 당신의 상처에 보다 효과적인 알보칠 같은 사실 몇가지를 알려드리려한다. 고백을 거절당한 당신이 알아야할 사실 3가지!

 

 

1. 친구사이로 지내잔 말은 완곡한 거절이다

 

"넌 참좋은 사람이야. 내게 아까운 사람이야. 하지만 친구 이상은 아닌것같아. 우리 이런 일로 어색해지지말고, 앞으로도 좋은 친구사이로 지내자?"

 

그래서 당신은 착각한다. 아, 날 '좋은사람', '아까운 사람'으로는 보는구나. 아직 친구 이상은 아니지만 좋은 친구로 지내다보면 친구 이상이 될수도 있겠구나.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고 또다시 도전한다면, 대부분은 그녀라는 어장에 스스로 걸어들어가거나 패자부활전마저 탈락한 후 더 큰 상처를 얻게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러면 헷갈리지않게, 처음부터 솔직하게 말해주면 좋았잖아요."

 

하지만 막상 '미안, 너랑 사귀기 싫어. 넌 내 타입이 아냐.'라는 말을 직격탄으로 듣는다면... 좋아했던 그녀에게 그런 말을 들은 당신은 아마 큰 충격을 받을것이고, 심지어 연애나 사랑이란것에 대한 불신마저 생길지도 모른다. 그녀의 입장에서는 당신과 사귈 마음이 없기에 거절은 하지만 그래도 용기를 내어 고백을 해준 당신이 최대한 덜 민망하고, 덜 상처받게끔 만들어주려고... '거절'이란 팩트에 나름의 미사여구를 덧붙인것.

 

오해하지마라. 그녀는 당신에게 마음이 있는것도, 당신을 헷갈리게 하려는것도 아닌... 그저 당신에게 마음이 없는것일뿐.

 

 

 

2. 그녀가 아니면 안된단 생각을 버려라.

 

대부분의 사람은 사랑에 빠지면 모든 감정을 다 쏟아붓는다. 어쩌면 사귀는 사이에 발생하는 감정소모보다 사귀기 전의 감정소모가 더 클정도로... 그래서 거절당하면 그만큼 상처와 상실감이 더 크다. 심지어 거절의 아픔이 사귀다가 헤어지는 이별의 아픔보다 더 클때도있다. 아직 사귀는 사이도 아니었는데... 왜 그런걸까? 그건 바로 그 사람이 아니면 안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벼랑에서 실수로 발을 굴렀는데... 벼랑 끝에 자라고 있는 나무가지를 간신히 움켜잡았다. 손이 부들부들 떨리고, 땀이나서 나무가지에서 손이 미끄러지려하지만, 그 손을 놓으면 천길만길 낭떠러지 밑으로 떨어질것만같아 안간힘을 쓰고 버티고 있다. 그렇게 간절하게 위만 바라보고 그 나무가지를 붙잡고 올라가야만 살수있을것 같지만... 정작 아래로 시선을 돌려보면... 지면은 당신이 한번에 훌쩍 뛰어내릴 수 있을 만큼의 거리밖에 안될지도 모른다.

 

지금이라도 잡고 있는 나무가지를 놓아라. 고작 발목이 살짝 시큰거리는 정도로, 균형을 잃고 넘어져 무릎 한번까지는 정도로, 사뿐히 땅위로 내려설수 있을테니... 마음 편하게 먹어라. 얻은건 없지만 잃은것도 없으니까. 지금이라도 당신은 충분히 다시 시작할 수 있으니까.

 

 

3. 내 마음 받아줄때까지 기다릴께의 함정

 

"그녀가 절 받아줄때까지 끝까지 기다릴꺼예요. 그녀가 아니라면 앞으로 사랑같은건 안할꺼예요."

 

마치 드라마 속의 대사같고, 그 순정이 멋있어 보이기도 하지만... 절대 쉬운일이 아니다. 본의아니게 지키지못할 거짓말이 되어버릴 가능성도 높고... 자기를 바라보지않는 상대를 바라만 보는것, 가까이 있어도 가질수 없는 상대가 곁에 있다는것... 그것만큼 피를 말리고 괴로운 일이 또 있을까.

 

헛되이 당신의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지마라. 그 시간을 보다 더 나은 인연을 찾는데 써라. 당신 곁으로 다가올 새로운 인연과 기회를 날려버리지마라. 먼훗날 생각해보면 지금 주저하고 멈춰서있었던 시간이 너무나도 소중하고 또 아까운 시간이었었다는걸 깨닫게 될테니.

 

 

 

이상으로 고백을 거절당한 당신이 알아야할 냉정하지만, 현실적인 이야기 3가지에 대해 이야기 해보았다. 물론 그녀를 좋아했고, 그래서 포기하기 어려운 당신의 마음은 잘 알고있다. 하지만 어쩌면 당신이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그 감정. 그것 자체가 어쩌면 착각일지도 모른다. 당신이 그녀를 좋아하기 시작한 순간부터, 그녀와는 별개로 당신은 당신 마음 속의 그녀를 키웠고, 상상 속에서 그녀와 함께하는 시간이 흘러나갔지만... 막상 현실로 돌아와 보면 둘 사이는 친구 사이 그 이상 아무것도 아니었다. 심지어 그녀는, 당신이 환상속에서 생각하고 만나왔던 바로 그 사람이 아닐지도 모른다.

 

진부한 말이지만 옛 선배고인들이 말해왔듯. 세상은 넓고, 좋은 사람은 많다. 스스로를 틀에 가두지 마라. 인연은 생각치도 못한 순간에, 도둑처럼 찾아올지도 모르니까. 필자는 언제나 당신의 연애를 응원한다. 당신이 '되는' 그날까지... 라이너스의 연애사용설명서는 계속된다.

 

 

+자매품: 애인있는 남자에게 고백, 해봐? 말어? 

 

카카오스토리에서 연애사용설명서 [소식받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