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앞서 포스팅한 회사 영양사 아가씨를 짝사랑하는 A군의 이야기가 이렇게까지 인기를 끌줄은 몰랐다.^^; 어쨌거나 후속편을 원하시는 분들도 꽤나 계셔서 같은 주제로 계속 포스팅해본다.(사실 안 원하셔도 후속편은 이미 준비되어 있었다.ㄷㄷㄷ;) 이 글을 처음 보시는 분을 위해서 간략하게 설명하자면 같은 회사 동료인 A군은 식당 영양사 아가씨를 남몰래 좋아한다. 하루 세끼를 사내에서 해결하는 우리 회사의 특성상 하루에 두세번은 만나게되는데 그때마다 친절하게 웃으며 인사해주는 모습에 반했나보다. 아무래도 회사엔 남자들만 우글거리다보니 여자가 보기 드물기도 하고... A군의 나이는 서른한살. 여자는 꽤나 많이 만나본듯하다. 하지만 주로 체팅을 통해서 만나거나 소개팅을 통해서 만났고. 나쁘게 말하면 속전속결로 해치웠던(?)것 같다. 그래서일까, 알콩달콩한 로맨스에 대해선 별로 관심이 없었던듯하다.

A군이 영양사 아가씨를 좋아하기 시작한건 2월말... 필자와 주변 사람들을 계속 귀찮게 굴며,

"저 사람 괜찮지 안냐, 내 스타일이야~"
"남자친구는 설마 없겠지~"
"남자 친구 있나 없나 한번 물어봐주면 안돼나?"


...^^; 어쨌거나 그로부터 얼마지나지 않아 여자들의 날(?)인 화이트 데이가 있었다. 여자친구가 있는 필자는 당연히 어떤 선물을 준비할까 고심하고 있었다. 주말에는 시간이 촉박할듯하고... 회사가 시내에서 조금 떨어져 있었기에(왕복 50분?) 시내까지 나가서 선물을 사와야하나 고민하고 있을때, A군이 다가온다.

A군: "이봐 김주임, 나 오늘 시내 나갈껀데 같이 갈래?"

필자: "왜요? 약속있어요?"

A군: "아니, 화이트데이잖은가. 영양사한테 사탕을 사주는거지!"

필자: "벌써 고백하게요?"

A군: "그런건 아니고... 그냥 조금 진전이 있지않을까?"

필자: "어느정도 선으로 하게요?"

A군: "글쎄... 사탕 잔뜩 담은 커다란 바구니 하나면 어떨까?"



이 사람이...ㄷㄷㄷ; 나는 A군에게 지나친(?) 선물을 하면 안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A군이 영양사 아가씨를 좋아하기 시작한건 2주 남짓.; 말을 건낸건 5,6번... 그나마 "오늘밥 맛있었네요.", "수고하세요.", "감사합니다." 이정도? 그런 상황에서 느닷없이 사탕 바구니를, 그것도 사람들 많은 구내 식당에서 떠억 들이민다고 생각해 보라.;;; 물론 그게 어때서? 좋아한다면 그정도는 할수있지,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꽤나 많을듯. 하지만 여자 입장에서 그 선물을 받는다는건 단지 사탕 바구니를 받는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


첫째, 화이트데이 선물이다. 츄파츕스 두어개나, 초콜릿 몇개 정도라면... 서로 잘 모르는 상태라도, 그냥 호의에서, 우정의 표시 정도로 받아 들여질수있을것이다. 오히려 천천히 그 사람에 대한 호감을 쌓게 만들수도있다. 하지만 남자가 여자에게 고백하는 화이트데이라는 날에... 그것도 커다란 선물을 준다면... 여자는 당연히 이 남자가 자기에게 주는건 사탕바구니가 아닌 그 남자의 고백 내지는 마음이라고 생각할것이다. 거절하기엔 상대에게 무안을 주는것 같고... 그렇다고 받기엔 그 남자의 마음을 덥석 받아들이는 거 같아 난감할것이다. 인사 몇번 주고 받은 사람에게 화이트 데이 사탕 바구니를 받는 다고 생각해보라... 그리고 그 짧은 순간에, 수많은 사람들이 오고가는 식당에서 그 선물을, 아니 그 남자의 마음을 받아들여야하나 말아야하는 여자의 입장을 생각해보면... 참 난감한 일이 아닐수없다

둘째, 그 여자가 A군을 마음에 들어할지도 문제다. 천천히 호감을 올려가는 방법을 사용한다면 모르되 갑자기 커다란 마음의 표시를 해버린다면 그 여자는 현재까지 A군에 대해 알고있는 사실만을 가지고 이 사람에 대한 전체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버릴 위험이 크다. 물론 첫눈에 A군을 마음에 들어해서 사탕 바구니를 받고, 사귀게 된다면 더 할나위 없겠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시작도 해보기 전에 파토나는 경우도 생각해보지않을수없다.

선물이란 무엇일까? 단지 상대를 기쁘게 하기 위해 선사하는 무엇? 하지만 선물에도 여러 의미가 존재한다. 받고 싶은 사람으로부터 적절한 타이밍에 받는 선물이라면 상대의 마음을 얻는데 큰 도움이 되겠지만... 아직 제대로 시작도 안한 상태에서 과도한 선물은 오히려 독이 될수도 있을것이다. 남자들 중에는 "자잘한 선물이 뭐가 필요해. 큰 선물 한방이면 끝이야. 큰 선물 한방이면 그 다음부턴 크게 신경안써도돼."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필자가 만나본 사람중에도 여럿된다.


무조건 큰 선물, 비싼 선물이면 상대를 사로 잡을수있다는 생각을 버려라. 오히려 부담없는 선에서 조금씩 마음을 드러내 보이며 건내는 로맨틱한 선물이 오히려 더 큰 효과를 낼수있을것이다.^^ 어쨌거나 A군은 필자의 조언을 받아들였고, 적정한(?) 선의 선물을 준비하여 영양사에게 건냈다. 아직까지 괄목할만한 성과는 없지만 둘의 짧은 대화시간이 더 길어졌다는게 성과라면 성과일까^^

공감가신다면 추천 부탁드리겠습니다^^
 
 
▲ 알라딘 창작 블로그에도 연재중입니다. 그냥 꾸욱 눌러만 주세요. 추천은 공짜^^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빨간여우 ㅎㅎ 재밌네요.
    라이너스님의 만남이 아주 잘 이루어져가고 있는 이유를
    알겠어.ㅎㅎ
    부담없는 선에서 조금씩 마음을 드러내보이며 건네는
    로맨틱한 선물,
    정답이네요.^^
    2009.03.30 20: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그런가요? ^^
    좋게 봐주시니 감사해요.
    역시 여우님밖에 없으시단.ㅎㅎ
    행복한 저녁되세요^^
    2009.03.30 21: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쭌's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라이너스님은 연예고수?! ㅎㅎㅎ
    즐거운 한주 되세요 ^^*
    2009.03.30 22: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고수는요^^;
    그냥 주변 사람들 분석과 제 생각을
    정리해본거죠 뭐^^
    2009.03.30 22:2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바바라 연애 경험이 많으신 건지 주위 경험을 많이 보신 건지,
    잘 아시는데요 ^^
    남자의 심리로 보는 글이 그래서 재밌어요.
    다음편도 기대할께요.
    늦었지만 좋은 밤 되세요.
    2009.03.30 22:1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경험이 그닥 많진안답니다.^^;
    재미있게 봐주시니 기쁘네요.
    편안한 밤 되세요^^
    2009.03.30 22:2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머쉬룸M 가끔 과도한 선물을 받고 싶다는...ㅎㅎ 2009.03.30 22:2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ㅎㅎ 저도 마찬가지랍니다.^^; 2009.03.30 22:26 신고
  • 프로필사진 뇽뇽이 요건 쫌 공감하는데요~

    근데 상황에 따라 전하는 선물이 가장 쵝요예요!!

    진짜 진짜 원하던 선물이 비싸던가 특별한날 로맨틱위주의 결정타 선물은 잘 못잊거든요.

    나중에 인연이 되어 잘 되더라도 싸울때 그때 노력(!)을 생각하면서 이해하고 참을때도 있구요

    또...오래 사귈수록 너무 편해져서 무뎌질때쯤에 대박선물 한방이 필요할때가 있어요!

    그때의 선물은 편안해서 무뚝뚝하고 지나쳤던 애정의 결정체 (나는 늘 여전히 널 사랑하고 아낀다!) 또 하나의 애정표현으로

    연애초반의 선물과는 전혀 다른 의미가 되거든요.

    자주 하기보단 때와 상황 분위기에 맞춰 하는게 가장 좋구요.

    그때그때 선물의 크기나 비용은 감동의 크기와 별개일수도 있으니 센스있게 선물하세요!!
    2009.03.30 22:3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그렇죠.. 역시나 센스가 가장 중요한듯.
    센스가 부족하면 돈은 많이 들여도 진심을
    전하기 힘든 경우도 많겠죠. 아니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힘들다기보단 적게 전해질지도^^;
    결정타 선물이라.. 재미있는 댓글 잘봤습니다^^
    2009.03.30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okgosu 다음 편이 기대되네요^^;
    짝사랑 해본지가 수십년 전에 일이라 감회가 새롭습니다...

    with okgosu (-..-)a
    2009.03.31 00:2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그런가요? ^^
    행복한 오후되세요^^
    2009.04.01 14: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Raycat 저는 아예 선물을 안하는데 이것도 문제가 있겠죠..ㅋ.ㅋ.~.~;;; 2009.03.31 00:2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한번씩은 작은 선물이라도 해보세요^^ 2009.04.01 14: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집앞카페 연예 하는 기분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저는 말씀하신데로 고로케 조금씩 조금씩 작은 선물 주면 그게 그렇케 조터라구요.. 음~ 날 생각하는 시간이 많구나~ 뭐 그런 느낌~ 2009.03.31 01: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초기의 사랑에는 열정만이 필요하지만
    이후엔 노력이 필요하다고하죠^^
    2009.04.01 14: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미예 연애를 하시는 분이 연애에 관한 글 올린것 아니죠. 과도한 선물은 나중에 생각하면 그렇더군요.
    특히, 서로 사이가 틀어져 헤어지기 직전엔 그게 마음에 걸리더군요.

    잘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여자친구한테도 잘해 주세요.
    2009.03.31 09: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네. 저는 여자친구에게 항상 최선을 다하고있습니다^^
    멋진 오후되세요 세미에님^^
    2009.04.01 14: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돌이아빠 재밌는데요? 과도한 선물은 역시 부담으로 다가갈 수 있죠.
    하하 재밌는데요. 다음편 어떻게 진행될지 흥미진진!
    2009.03.31 10: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그러게말입니다^^
    저도 귀추가 주목되는군요^^
    2009.04.01 14: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비바리 역시 마음이 가는곳에 손이 가고 손이 가는곳에 마음이 있겠지요?
    결혼 유무를 떠나 좋은만남은 언제나 생활의 활력을 가져다 주지 않을런죠.
    2009.03.31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맞습니다. 만남이란건 늘 가벼운 기대와
    설래임이 가득한거죠^^
    2009.04.01 14: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밥먹자 그분 바구니 안 보내신 게 다행입니다아... ^^;;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ㅎㅎ
    2009.03.31 20: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밥먹자님도 공감하시는군요? ^^
    재미있게 봐주셔서 기뻐요^^
    2009.04.01 14: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ageratum 친구들 경우를 봐도 과도하면 독이 되는거 같아요..
    나중엔 감당이 안되는걸 요구 하기도 한다고..;;
    2009.03.31 23: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초기에 너무 큰걸 하면 나중에 어떻게
    감당하냔 말들도 있더라구요^^
    2009.04.01 14: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하록킴 세상의 모든일은 타이밍이 중요한것 같습니다.그렇다고 지나치게 조바심을 내거나 너무 뜸을 들이면 안되겠죠!
    화이트데이라 적절한 타이밍이 될수도 있지만...좋아한지 2주라... 아직은 시기가 아닌것같네요^^
    라이너스님 의견처럼 부담안되는 작은선물부터 차근차근 접근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다음편이 기대되는군요!
    2009.04.01 00:5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밥이 뜸이 채 들기전에 꺼내려다간
    망치는 경우가 있겠지요^^
    기대하심 부담되요.ㅎㅎ
    2009.04.01 14: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ggacsital 오~ 재밌어요~ 자주와야겠는걸요! 2009.04.01 03: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재미있게 봐주시니 기쁩니다^^ 2009.04.01 14: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미자라지 선물같은걸 거의 하질않는 저로서는..ㅋ
    그것도 독이더라구요..
    너무 극과극은 다 좋지않은듯..ㅋ
    2009.04.01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중용을 지킨다는게 참으로 힘들죠^^ 2009.04.01 14:45 신고
  • 프로필사진 허정훈 안녕하세요. 해당 글과 상관없이 이렇게 댓글을 남기게 되어 먼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저는 Hyatt 호텔의 'The Big Welcome' 이벤트의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플레시먼힐러드의 허정훈입니다.
    이번에 Hyatt에서 총 10,365일에 달하는 무료 숙박을 제공하는 대규모 이벤트를 준비 중에 있는데 관련 정보를 리마이너스님께 전달해 드리면 유용할 것 같아 이렇게 연락 드립니다.
    시간이 촉박해 이렇게 댓글을 통해 이메일을 요청 드리게 되었습니다. 관심 있으시면 주로 쓰는 메일을 ben.heo@fleishman.com 으로 알려주세요. (닉네임을 같이 알려주셔야 제가 알 수 있습니다. ^^;;;) 4월 6일에 자료가 제공될 예정이오니 그 전까지는 꼭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플레시먼힐러드 허정훈 드림
    2009.04.01 09: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라이너스™ 네 감사합니다^^ 2009.04.01 14:45 신고
  • 프로필사진 음... 아직 내공이 부족하구만...안그런척 하는거지 사실 가격이 나가면 나갈수록 여자들이 더 좋아한다..연애 초반이라고 다르다고?풉..여자를 뭘로 보고 2009.04.10 21:19 신고
  • 프로필사진 보사리 여자로써 글 완전 공감입니다..
    갑자기 그런 사탕바구니.....원빈이 아닌 이상 완전 ㅎㄷㄷㄷㄷㄷㄷ
    츄파춥스정도로 시작해도..
    그리고 윗분도 여자들이 비싼 선물 좋아한다는 편견은 버리시길..
    오히려 남친이 너무 비싼 거 사면, 괜히 여친 마음도 찝집하답니다.
    그렇다고 너무 궁상스러운 걸 싫어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비싸다고 막 좋아하지도 않답니다.
    적절한 가격에 정성을 좀만 더하면 센스있는 선물이 되요~
    2009.09.24 00:4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나그네 잘읽었습니다 2013.12.26 18:5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