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말레이시아를 여행하던 시절의 일이다. KL에서 며칠간 체류하며 여행을 즐기던 나는 다음 목적지를 동양의 진주라 불리우는 페낭으로 정했다. 결정한 다음날 나는 페낭 행 버스 티켓을 끊어 바로 버스에 올라탔다. 버스 타는 시간이랑 점심 시간이 겹쳐있어 점심을 거를 위기(?)에 봉착했으나 다행히 어제 KLCC에서 샀던 빵이 조금 남아서 물 한 모금과 빵 2개를 개눈 마파람 감추듯 먹어치웠다. 어찌나 맛있던지… 그런데 이게 원흉이 될 줄이야…-_-;; 버스 타고 가는 내내 속이 안 좋더니 아랫배가 살살 아프기 시작한다. 그러다 결국은 얼굴이 거의 사색이 되어간다. 죽을 힘을 다해 나 자신과의 사투(?)를  벌이다, 결국은 이러다 국제망신을 당하겠다 싶어서 정거장이 아니지만 내려달라고 떼를 써보고자 버스 기사 아저씨 옆으로 다가갔다. 그러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 다른 어떤 말레이 아저씨 한 명도 필자와 똑같이 얼굴이 사색이 되어 버스 기사쪽으로 다가오는게 아닌가! 컥, 필자는 이러한 극한의 상황에서도 웃을 수 있다는 걸 처음 경험했다…^^;;
결국 영어도 안통하던 버스기사 아저씨에게 ...

"Stop plz... I have a stomachache..ㅠㅠ"
(차 좀 세워주세요. 배가 아파요.ㅠㅠ)

"(심드렁한 표정으로)$#@!ffder@#$ ?"
(무슨 소리하는 거야.. 대충 이런말인듯)

"(거의 울듯한 표정으로)Stop plz... Stop plz..."
(제발 멈춰달라구요.)

"#@!ffder@der#!!! "
(여긴 정류소가 아니니까 안돼. 대충 이런말인듯)

필자의 옆에서 역시 죽을것같은 표정으로 지켜보던 말레이 아저씨, 드디어 폭발했다.^^; 운전 기사에게 다가가서 고래고래 고함을 지른다.

"@#$@#@#$@ !!! @#$@#@#$@ !!!"
(얘가 내리고 싶다잖아! 나도 내리고 싶다고! 나 싸면 니가 책임질래! 대충 이런뜻인듯^^;)


결국 필자와 그 말레이 아저씨는 페낭 가기 바로 앞에 있는 버터워스 터미널에 내려졌다. 잠시 시선을 교환한 우리는 화장실을 향해 죽어라 뛰기 시작했다.



간신히 화장실을 찾아 들어가려는데 이곳 역시 유료화장실이다. 필자가 얼른 20센트를 내고 들어가려는데 말레이 아저씨가 주머니를 뒤지더니 가뜩이나 사색이던 얼굴이 이제는 새하얗게 질린다. 동전이 없었던 것이다. 푸헐…;; 거의 울듯한 표정이길래 그 아저씨에게 동전 하나를 건네주고 고맙다는 인사를 받을 겨를도 없이 화장실로 후다닥 뛰어 들어갔다. 아마 그 아저씨 역시 고맙다는 인사를 할 겨를이 없었지 싶다…^^;;


힘든 과업(?)을 처리하고 나오자. 그 아저씨는 아직도 과업 달성중이신지 안 나오셨다.ㅋㅋ 말레이시아에는 유료화장실이 대부분이다. 처음에는 화장실에서 돈을 받아? 치사하다. 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아무래도 물이 귀하다보니 그럴법도 하단 생각도 든다. 돈을 받는건 그렇다치고 화장실 앞에 책상 한 개를 덜렁 놓아놓고 눈을 부릅뜨고(?) 지키고있는 걸 보면 왠지 재미나단 생각도 든다.ㅎㅎ 어쨌거나 여러분~ 위급한(?) 순간을 위해 말레이시아 여행땐 동전을 꼭챙겨서 다닙시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 꾸욱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