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여행을 계획하면서 제일 고민했던곳이 소쇄원과 죽녹원이다.

일단 두군데 다 대나무숲이 조성되어있다는데서 테마가 약간 겹치고 인터넷 검색을 통해 보니 소쇄원은 작고 생각보다 그렇게 볼게 많지않다는게 두번째 이유였다. 게다가 오늘이 여행 마지막 날이기때문에 하루만에 소쇄원, 죽녹원, 메타콰이세아 가로수 거리까지 다 둘러보고 부산으로 돌아가려니 시간도 빡빡했다. 하지만 역시 역사적 사실과 관련이 있는곳을 보고싶다는 고질병(?)이 도져서 뒷일은 생각안하고 내 손가락은 이미 네비게이션을 찍고있었다...^^; 그리고... 도착해서야 사람들이 하는 말을 듣고 알게 된 사실인데 MBC 드라마 '다모'에서 좌포청 후원의 정자로 나왔던 곳이 바로 소쇄원이라고한다.

조용한 시골길을 한참을 달리다보니 한국가사문학관을 지나 소쇄원에 도착했다. 소쇄원은 양산보라는 조선중기의 학자가 스승인 조광조가 유배당하여 죽자, 출세에 뜻을 버리고 이곳에서 자연과 더불어 살았다. 아시는 분은 아시리라. 조광조를 음해하는 무리들이 나뭇잎에다 꿀물로 주초위왕(走肖爲王)이라고 새겨 벌래가 갈아먹게 한뒤 이를 왕에게 보여 조광조를 역적으로 몰았다는 고사를... 주(走)와 초(肖)를 합치면 조(趙)가 되는데 조씨가 왕위에 오른다는 뜻이다. 어쨌든 조광조가 모반을 꾀한다는 역적의 누명을 쓰고 죽은만큼 그의 제자인 양산보도 일신에 위협을 느꼈으리라. '출세의 듯을 버리고'라는 설명이 있지만... 그는 헛되이 목숨을 버리지않는 현실론자였을지도... 그냥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이다^^; 어쨌든 양산보가 시골로 내려와 만든 일종의 산장(?)이 바로 소쇄원이다.

 

소쇄원 초입... 흡사 시원한 대나무 숲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듯한 청량감이 느껴진다...^^


 

곧고 푸르게 뻣은 대나무들... 이래서 대나무는 변함없는 선비의 충절을 상징한다고 했던가!


 

초가 정자로 된 대봉대는 봉황을 기다린다는 의미인데 소쇄원을 찾은 귀한 손님을 처음으로 맞이하던 곳이다. 비록 작지만 정겹고 소담스럽게 생겼다. 마치 친절한 소쇄옹이 이곳에서 나를 기다리다가 버선발로 뛰어나오며 말할것만 같다.

"아이구, 어서오시게나. 라이너스 옹. 허허허..."

...라고 말이다..^^;


 

흙과 돌로 쌓아 올린 황토색의 담장인 애양단. 양산보와 사돈관계인 하서 김인후가 소쇄원의 아름다움 48가지를 노래한 ‘소쇄원 48영’의 시들을 목판에 새겨 담장에 붙여 놓았었다고 한다. 담장 옆을 거닐며 시를 감상한다니... 정말 운치있지않은가! 거치른 담장을 손으로 쓸어보며 비록 몇백년이란 시간의 차이는 있지만 같은 공간에서 그들의 흔적을, 그들의 감성을 느낄수있었다. 마치 영화 "동감"에서 처럼...^^ 지금은 시를 새긴 목판들은 제월당의 천장에 액자로 걸어 놓았다.


 

내원 쪽으로 들어가는 길에는 좁은 외나무 다리가 하나있었다. 그리고 그 아래로는 크고 작은 연못 두 개가 있다. 계곡을 타고 내려온 물이 나무 속을 파낸 홈통을 통해 먼저 작은 연못을 채우고, 그 물이 넘치면 다시 도랑을 따라 내려가 큰 연못을 채우게 된다. 연못이라기보다 차갑고 시원한 계곡물같은 느낌이다...^^


 

길을 나서는 채옥(하지원)이 서있는 곳이 바로 소쇄원 내당으로 들어가는 작은 외나무 다리(바로 윗 사진), 그리고 채옥의 뒷편으로 보이는 황토색 담장이 바로 예양단(바로 윗윗사진)이다. 그리고 황보윤(이서진)이 서있는 곳이 제월당(아래 사진)으로 들어서는 입구다...^^;


 

제월당은 비 개인 하늘의 상쾌한 달이라는 뜻으로 평소 양산보가 학문과 독서를 하며 거처하던 곳이다. 낮에는 학문과 풍류를 즐기고, 밤이 되면 뜻있는 선비들과 이곳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나라를 걱정했다고 하니 우국충정의 한장면을 보는듯하다.


 

제월당에서 조그마한 대문을 나서면 바로 아래에 소쇄원에서 가장 멋진 풍광을 느낄 수 있는 광풍각을 만난다. 비가 온 뒤에 해가 뜨며 부는 청량한 바람이란 뜻의 사랑방으로 사색의 공간이기도 하다.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와 함께 울창한 나무가 조화를 이뤄 깊은 숲 속에 들어와 있는 착각을 들게 한다.

 

소쇄원 내원 바깥으로 나가는 큰 연못 위의 나무다리... 차가운 연못물에 한가로이 발을 담그고 고즈넉한 표정을 짓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였다. 허락되어진다면 나도 저들 틈에 끼여들어 담소를 나누고 싶었다.^^


 

산골에서 유유적적... 마치 소쇄옹의 정기를 받은 듯한 백구...^^;


송강 정철은 소쇄옹의 둘째아들 고암과 주고 받은 시에서

'바람 속 소나무는 시원한 퉁소 소릴 보내오고 달 아래 대나무는 맑은 그늘 흩뜨리네. 여기서 알맞게 익은 술을 마시니 길고 짧은 소리 절로 읖조리네.'

라고 읖었다. 눈앞이 화악 열리며 마치 그 광경이 그려지는 듯하다. 흔들리는 대나무 숲 사이로 달빛은 땅을 비추고... 자연과 시와, 술과, 무엇보다 나를 아는 친구가 있는데 그 무엇인들 부러울까! 비록 긴 세월이 흐르고 흘러... 이곳 소쇄원에서 풍류를 누리던 그들은 간곳없지만 그들의 절의를 중요시한 선비정신과 시는 아직도 남아 오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재미있게보셨다면 추천부탁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 소쇄원
도움말 Daum 지도
재미있으셨나요? 그렇다면 연애사용설명서를 '구독' 해보세요^^
            
     
  1. BlogIcon 부지깽이
    2008.09.26 11:21 신고

    대나무의 서늘한 기운이 느껴집니다. **


  2. 2008.09.26 11:55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소나기♪
    2008.09.26 11:56 신고

    대나무가 멋지게 뻗어있군요.^^
    대나무 사이로 들리는 바람소리가 들리는 듯 하네요.ㅎㅎ

  4. BlogIcon 온누리
    2008.09.26 12:39 신고

    소새원을 다녀오셨네요
    몇번인가 다녀오면서도
    아직도 정리를 하지 못한 자료 중에 하나인데^^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8.09.26 1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온누리님도 역시 다녀오셨군요.
      온누리님이 자료를 올리시면
      대박나겠네요. o.o
      저는 표현력이 부족해서.ㅎㅎ;
      기사 늘 잘보고있습니다^^

  5. BlogIcon 해바른
    2008.09.26 12:56 신고

    이번주에 광주엘 가는데, 담양에 들러서 와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멋진 곳인것 같아요!!

  6. BlogIcon 행우니
    2008.09.26 13:38 신고

    아 마지막 여행이 기억이 나질 않을 정도로 찌들어 살고 있는 제가 한심하네요..
    시간내서 여행 한번 다녀와야 겠습니다.^^*
    글 사진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활짝 웃으세요^ㅡㅡㅡㅡ^

  7. 야옹이
    2008.09.26 13:47 신고

    넘 멋있네요 ㅎ 개도 넘넘 이쁘구 ㅎㅎ 좋으셨겠어요 동개님.ㅎ

  8. 빨간여우
    2008.09.26 14:08 신고

    흙과 돌로 쌓아올린 담장은
    언제봐도 참 멋있어요.
    옛것은 암튼 다 운치있고 멋져요.
    조그만 냇가위에 나무다리도 그렇고..ㅎ


  9. 2008.09.26 14:15

    비밀댓글입니다

  10. BlogIcon 루비
    2008.09.26 14:17 신고

    담양까지 가놓곤 메타 세콰이어길에서 노닥거리다가
    소쇄원,죽녹원 다 놓쳐 버리고 말았군요..
    담에 가면 꼬옥 가봐야지...

    • BlogIcon 라이너스™
      2008.09.26 14: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ㅎㅎ 근데 제가 담양쪽을 돌면서 느낀점은...
      메타콰세이어길이든, 소쇄원, 죽녹원이든...
      전부 연인, 가족이 함께하면 더 좋을곳이더군요.
      저는 제친구(?) mp3 플레이어와 함께했지만요.ㅠㅠ
      좋은 하루되세요^^

  11. BlogIcon 好박씨
    2008.09.26 14:19 신고

    조만간 친구와 담양 여행을 꿈꾸고 있는데 반가운 글입니다.
    사진만으로도 가슴이 설레네요...오늘처럼 바람불고 햇살좋은 날은
    정말이지 떠나고싶습니다T_T*

    • BlogIcon 라이너스™
      2008.09.26 14: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러게요.. 오늘 바람이 선선하니..
      전형적인 가을 날씨군요..
      이런날은 정말 배낭과 카메라 하나 둘러메고
      여행을 떠나고싶네요^^
      담양 가실때, 소쇄원부터도시고
      죽녹원과 메타콰세이어길은 거의 붙어있으니
      이곳을 나중에 보시는게 편하실듯해요.
      좋은 여행되세요^^

  12. 악마별
    2008.09.26 14:54 신고

    담양 여행에 관한 블로그 글은 여기를 보셔도 좋습니다.
    http://blog.daum.net/deneb9/12944678

  13. BlogIcon pennpenn
    2008.09.26 15:24 신고

    대나무가 참 인상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4. 전에 한번 가본 기억이 나네요. 좋은 풍경이죠. 마지막에 백구가 재밌군요.^^

  15.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9.26 20:14 신고

    역시, 대나무는 소쇄원입니다.
    아름다운 풍광 잘 봤습니다.

  16. jnr
    2008.09.26 23:55 신고

    안녕하세요~ 오늘도 들렸네요.
    이젠 컴퓨터키면 자연스럽게 여기 먼저 들르게 된다는!
    습관이 되버렸네요.ㅎㅎ
    담양이 대나무 많기로 참 좋은곳인데.. 우리나라에 좋은곳이 정말 많다는!
    왠지 저긴 조금더 있다가 날씨가 쌀쌀해지면 가보고 싶은.. 저 윗 사진과는 달리
    그때는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것 같네요.
    음..다모 정말 재밌고, 배경이 좋아서 여러번 봤었는데.. 담양이었나보군요~^^
    오늘도 좋은 구경하고 가요. 편안한밤 되시길~!^^

    • BlogIcon 라이너스™
      2008.09.27 0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반갑습니다 jnr님...^^
      자연스럽게 들리신다니..
      제겐 큰 영광이네요. 게다가 오실때마다
      댓글도 달아주시고... 제겐 포스팅하는
      큰힘이되네요...^^
      오늘부터 날씨가 꽤나 쌀쌀하더군요...
      이제 가을이 오려나봐요. 환절기 건강조심하시고
      편안한밤되세요^^

  17. dream
    2008.09.27 07:24 신고

    제 지역구 ㅎㅎㅎ 헌데 입구에
    시멘아스콘을 깔아서 보기가 흉해 졌습니다
    그리고 대나무로 접근금지 구역도
    보기싫고 암트 라이너처사 님 잘 보고 갑니다
    전 지금 대구 에 와 잇습니다

    • BlogIcon 라이너스™
      2008.09.28 0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시멘트로 깐거랑
      대나무로 접근 금지해놓은것도
      영 보기가 안좋더라구요...
      그냥 자연그대로의 모습이
      좋은데..^^
      대구시라구요? 제 고향이네요.
      잘다녀오세요^^

  18. petty
    2008.10.10 13:33 신고

    담양 -대나무와 메타세콰이어길의 추억-이 떠오릅니다. 이름은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 이선균이 나왔던 영화 촬영지로 소쇄원처럼 대나무길이 인상적이었죠. 그리고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에서 사진 찍기에 정신이 없었던 다소 무모한 도전(?)의 늦가을의 낭만도 함께
    가슴에 새겨봅니다. 가을 단풍이 지면 생각이 더 많이 날 것 같아요

  19. BlogIcon 나그네
    2013.12.26 17:14 신고

    잘보았습니다.